경북 영주 소수서원과 선비촌

-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과 영주의 고택촌 -

 

 

1강학당(여행편지).jpg

  <소수서원 강학당> 

 

경북 영주의 소수서원(紹修書院)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이자 또 최초의 사액서원입니다. 서원은 조선시대에 학생들을 가르치고 선현을 배향하는 두 가지 기능을 하던 곳이었습니다. 서원이 있기 전에는 향교에서 이런 기능을 담당했는데, 향교는 나라에서 운영하던 기관이었고, 서원은 민간이 세운 교육기관이란 점이 차이입니다.

 

소수서원은 1541(중종 36)에 풍기군수로 있던 주세붕이 이곳 출신 유학자였던 안향을 배향하기 위해 사당을 설립하고, 1543년에 학생들을 가르치는 기능을 더해 백운동서원을 설립한 것이 그 효시입니다. 이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이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입니다. 그후 1548년 풍기군수로 부임한 퇴계 이황이 나라의 지원을 요청했고, 2년 뒤인 1550(명종 5)에 임금에게 소수서원(紹修書院)이란 현판을 하사 받고 서원 운영에 필요한 전답과 노비를 지원받았습니다. 임금의 현판을 하사받은 서원을 따로 사액서원이라 하는데, 이로써 백운동서원이 이름을 소수서원으로 바꾸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이 되었습니다.

 

소수서원에서 여행객을 처음 맞는 것은 시원한 소나무숲입니다. 매표소에서 소수서원으로 들어가는 길이 좋은 소나무 숲길입니다. 그리고 의외로 절에 있어야 할 당간지주가 나타납니다. 이는 이 자리가 소수서원이 들어서기 전에 숙수사라는 절터였기 때문입니다. 이 당간지주를 지나 조금 더 가면 죽계천 건너에 취한대라는 정자가 있습니다. 서원에서 공부하던 학생들이 휴식을 취하던 곳이라 합니다. 그리고 서원 정문 앞에도 경렴정이란 정자가 있는데 이 역시 학생들이 휴식을 취하던 곳이었다고 합니다.

서원으로 들어서면 바로 학생들을 가르치던 강학당(보물 제1403)이 나옵니다. 서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건물로 딱히 특색은 없는 건물입니다, 소수서원이 사액서원이 될 때 하사 받았던 명종의 소수서원(紹修書院) 친필 사액이 있는 것이 눈길을 끄는 정도입니다.

강학당 뒤로는 일신재(日新齋)와 직방재(直方齋) 건물이 있는데, 이 건물은 학생들을 가르치던 선생님들의 숙소 겸 사무실로 쓰이던 건물입니다. 두 개의 당호를 쓰고 있지만 하나의 건물에 두 개의 현판을 걸었습니다.

일신재와 직방재 오른쪽에는 학구재(學求齋)와 지락재(至樂齋)가 있습니다. 이 두 건물은 학생들의 기숙사로 쓰였던 건물입니다. 서원의 일반적인 구조는 강학당 앞에 동재와 서재를 두어 이곳을 학생들의 기숙사로 쓰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런데 소수서원은 학구재와 지락재가 강학당 오른쪽 뒤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소수서원은 이렇듯 일반적인 서원의 구조와는 다른 산만한 배치여서, 조금 당황스런 서원입니다. 서원의 단정함이나 엄정함 같은 것이 잘 느껴지지 않는 자유로운 구조입니다. 이는 소수서원이 최초의 서원인 까닭에 소수서원 설립 당시에는 서원의 일반적인 구조가 확립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일신재와 직방재 왼쪽에는 담장을 두른 작은 건물인 문성공묘가 있습니다. 문성공묘(文成公廟, 보물 제1402)는 안향 선생을 배향하는 사당으로, 다른 서원의 사당에 비해 규모가 작습니다.

서원 뒤로는 사료실, 소수박물관 등이 있어 서원과 옛 사대부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뒤로는 선비촌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선비촌은 영주 일대의 고택을 옮겨놓은 한옥마을로 옛 사대부들의 문화와 한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소수서원을 찾을 때 마지막으로 보아야 할 곳은 금성단입니다. 금성단(錦城壇)은 단종복위운동을 했던 금성대군과 그를 따르던 순흥부사 이보흠과 여러 선비들을 추모하기 위한 제단입니다. 금성대군은 단종의 삼촌이자 세조의 동생으로 세조가 계유정란으로 단종을 쫓아내고 왕위에 오르자 단종을 복위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인물입니다. 성삼문 등의 사육신 사건이 일어나자 금성대군은 이곳 순흥으로 유배되었고, 순흥에서 순흥부사 등과 함께 다시 단종 복위를 준비하다 발각되어 모두 참형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때 처형 당한 사람들의 피가 죽계천을 따라 무려 20리를 흘렀다고 합니다.

이 사건은 소수서원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주세붕이 백운동서원을 세웠을 때 금성단에서 처형된 선비들의 울음소리가 그치지 않는 괴이한 일이 벌어져 주세붕이 그 영혼들을 달래기 위해 죽계천 바위에 붉은색으로 ()’ 자를 써서 새기자 그 울음소리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지금도 취한대 옆 죽계천에는 붉은색의 ()’ 자가 새겨진 바위가 남아 있는데, 이를 경자바위라 부릅니다.

 

소수서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이란 역사적 의미가 크지만 서원 자체의 구조는 정형성을 갖추지 못해 어지러운 느낌을 주는 서원입니다. 하지만 소나무숲이 멋지고 선비촌과 금성단까지 돌아볼 수 있어서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입니다. 소수서원과 선비촌의 입장료는 어른 3,000, 청소년 2,000, 어린이 1,000원입니다.

 

소수서원 : (054)639-7698, http://www.seonbichon.or.kr 경북 영주시 순흥면 내죽리 151-2, 영주시 순흥면 소백로 2740

선비촌 : (054)638-6444, http://www.sunbichon.net

 

 

관련 자료

 

서원(書院)과 향교(鄕校)

 

 

소수서원 입구(여행편지).jpg

  <소수서원 입구 소나무숲>

 

1취한대(여행편지).jpg

  <취한대>

 

1경염정(여행편지).jpg

  <경렴정>

 

1일신재와 직방재(여행편지).jpg

  <일신재와 직방재>

 

1문성공사(여행편지).jpg

  <문성공사>

 

1소수박물관(여행편지).jpg

  <소수박물관>

 

1선비촌1(여행편지).jpg

  <선비촌>

 

1금성단2(여행편지).jpg

  <금성단>

 

1경자바위(여행편지).jpg

  <경자바위>  

 

 

대중교통

 

기차나 시외버스를 이용해 풍기나 영주까지 간 뒤 소수서원으로 가는 버스를 타면 됩니다.

 

 

주변 맛집

 

선비촌 안에 쇠고기국밥, 순두부찌개, 된장찌개, 떡갈비정식 등을 내는 선비촌종가집이 있습니다.

 

선비촌종가집 : (054)637-9981, 경북 영주시 순흥면 청구리 357, 순흥면 소백로 2796

 

그리고 가까운 순흥의 읍내사거리로 이동해서 묵밥(7,000)과 태평초(30,000, 3인분 정도)를 먹는 것도 좋습니다. 원조순흥묵집이 묵밥과 태평초를 내고, 순흥전통묵집은 묵밥(7,000)과 두부(6,000)만 내는 묵밥 전문집입니다. 묵밥은 도토리묵을 길게 썰어 시원하고 담백하게 국처럼 끓여내는 음식입니다. 밥도 함께 나옵니다. 태평초는 김치찌개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김치와 돼지고기를 넣고 여기에 묵을 듬뿍 얹어 끓여먹는 찌개입니다. 묵밥과 태평초 모두 별미라 할 수 있는 음식입니다. 또 순흥의 흥주식당은 허름한 집이지만 오징어불고기(8,000)가 인기를 끄는 집이라 합니다.

 

원조순흥묵집 : (054)632-2028, 경북 영주시 순흥면 읍내리 233-8

순흥전통묵집 : (054)634-4614, 경북 영주시 순흥면 읍내리 339

흥주식당 : (054)633-2052, 경북 영주시 순흥면 읍내리 330-1, 순흥면 순흥로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