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실의 여인들을 위한 궁, 창경궁

 

 

명정전1(여행편지).jpg

  <창경궁 명정전> 

 

1. 창경궁 역사

 

창경궁(昌慶宮)은 창덕궁과 담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창덕궁 바로 옆의 궁입니다. 성종 14(1483)에 세운 이궁으로, 경복궁, 창덕궁에 이어 세번째로 세워진 조선의 궁궐입니다. 창덕궁과 붙어 있어서 옛날부터 창덕궁과 창경궁을 합쳐 동궐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창경궁은 독립적인 궁의 역할보다는 창덕궁의 보조 궁 역할을 했던 궁입니다.

 

창경궁 자리는 원래 수강궁(壽康宮)이 있던 자리였습니다. 태종 이방원은 경복궁을 꺼려해서 개경으로 환도했다가 다시 한양으로 환도해 돌아오면서, 경복궁으로 들어가지 않고 창덕궁을 지어 창덕궁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1418년 아들 세종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세종이 창덕궁을 쓰게 되자, 그 옆에 수강궁을 지어 수강궁에 머물다 죽었습니다. 수강궁은 상왕으로 물러난 태종을 위해 창덕궁 바로 옆에 세운 궁이었습니다. 태종이 죽은 후 세종이 경복궁으로 들어가자 수강궁은 빈 궁으로 남았다고 합니다. 기록에 의하면 그 이후에도 단종, 세조 등의 임금이 이곳 수강궁에 머물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후 성종이 수강궁을 크게 확대해 이름을 창경궁으로 바꾸었습니다. 성종이 창경궁을 세운 이유는 세 명이나 됐던 대비들 때문이었습니다. 성종이 즉위했을 때 세조비인 정희왕후(성종의 할머니), 예종비인 안순왕후(성종의 작은 어머니), 덕종비인 소혜왕후(성종의 어머니로 인수대비)가 모두 살아 있었습니다. 대비만 세 명이 있었던 것입니다. 성종은 이 대비들을 위해 수강궁을 크게 고쳐서 창경궁을 세웠습니다. 이때 정전인 명정전을 세워 창경궁이 어엿한 궁이 되었습니다.

창경궁은 조선의 궁 중 유일하게 동쪽을 바라보는 동향 구조입니다. 이는 창경궁이 대비를 위해 지어진 궁이기 때문입니다. 옛날부터 대비전이나 태후전은 동향으로 세웠다고 합니다. 이를 보아도 창경궁은 임금을 위한 궁이라기보다는 왕실 여인들을 위한 궁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후 창경궁은 선조 25(1592) 임진왜란 때 완전히 불타 사라졌던 것을 광해군 8(1616)에 복원했습니다. 그 이후로 경복궁이 복원되는 고종 때까지 임금들은 창덕궁에서 집정했고, 창경궁은 세자나 대비 또는 후궁들이 머무는 보조 궁의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후 인조 2(1624) 이괄의 난 때와, 순조 30(1830)에 큰 화재가 있었으나 곧 다시 복원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때인 순종 3(1909)에 일본인들이 창경궁의 건물을 헐고 이 자리에 벚나무를 심고 동물원과 식물원을 만들어 일반인에게 개방하면서 창경원이란 이름의 동물원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러다가 1984년부터 복원 공사가 시작되어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창경궁에서 있었던 역사적 사건은 무고의 옥과 사도세자의 죽음을 꼽을 수 있습니다. 숙종 27(1701) 장희빈이 신당을 차려놓고 무당을 불러들여 인현왕후를 저주했다가 사약을 받은 곳이 창경궁의 취선당이며, 영조 41(1762)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두어 죽였던 곳이 창경궁 문정전 앞입니다. 또 중종반정으로 폐위된 연산군이 이곳 창경궁에 잠시 유폐되었다가 강화의 교동으로 유배되었다고 합니다.

 

 

2. 창경궁의 전각들

 

(1) 홍화문(弘化門)

 

홍화문(보물 제384)은 창경궁의 정문으로 성종 15(1484)에 처음 세워졌으나 임진왜란 때 화재로 소실된 것을 광해군 8(1616)에 다시 세웠습니다. 그후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쳤으나 광해군 때 세워진 형태를 잘 간직하고 있는 궐문입니다.

 

홍화문1(여행편지).jpg

  <홍화문>  

 

(2) 옥천교(玉川橋)

 

홍화문을 지나면 바로 옥천교가 나옵니다. 궁은 정문이나 중문 뒤에 물길을 만드는데 이 물을 금천(錦川) 또는 명당수(明堂水)라 합니다. 이 물길을 경계로 만인지상인 임금의 세상과 백성들의 세상을 구분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창경궁의 금천을 건너는 다리가 바로 옥천교입니다. 다리 아래 두 홍예가 겹치는 자리에 귀면을 조각해 놓았고 다리 양끝에는 해치라는 전설 속의 동물을 깍아 놓았습니다. 성종 14(1483)에 만들었으며, 보물 제386호입니다.

 

옥천교(여행편지).jpg

  <옥천교> 

 

(3) 명정문(明政門)

 

옥천교를 건너면 창경궁의 정전인 명정전의 정문이자 창경궁의 중문 역할을 하는 명정문이 나옵니다. 명정문 양쪽으로는 명정전을 둘러싼 회랑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명정문은 무슨 까닭인지 명정전의 정면 중심축에서 남쪽으로 조금 비껴서 있습니다. 명정문과 행각은 보물 제385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명정문4(여행편지).jpg

  <명정문> 

 

(4) 명정전(明政殿)

 

명정전(국보 제226)은 창경궁의 정전으로 큰 행사가 있을 때 사용하던 건물입니다. 성종 15(1484) 처음 세웠고 임진왜란 때인 1592년과 순조 30(1830)에 불에 탔으나 순조 34(1834)에 중건했습니다. 이때 중건된 건물이 보수를 거치며 현재까지 남아 있어, 궁궐의 정전 중 가장 오래된 정전이 바로 명정전입니다.

명정전 역시 큰 이중 월대 위에 세워졌습니다. 그러나 명정전의 월대는 정면과 북쪽면 일부만 이중이고 나머지는 단층입니다. 명정전 건물 역시 단층으로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이나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에 비하면 규모가 작습니다. 이는 창경궁이 보조 역할의 궁으로 세워졌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명정전 내부는 다른 궁의 정전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임금의 의자인 사각형의 어좌(御座)가 있고, 어좌 뒤에는 임금의 상징인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 일월오봉도라 하기도 한다)를 그린 병풍이 있으며, 어좌 위에는 화려한 닫집(보개寶蓋라고도 함)을 만들었습니다.

 

명정전4(여행편지).jpg

  <명정전>

 

명정전 어좌(여행편지).jpg

  <명정전 내부>  

 

(5) 문정전(文政殿)

 

문정전은 명정전 남쪽에 자리한 건물로 창경궁을 세울 때 만들었습니다. 임금이 평소에 집무실로 사용하던 편전에 해당하는 건물로, 창경궁의 외전이 전체적으로 동향인데 비해 외전에서 이 건물만 남향입니다. 문정전은 편전으로 세워졌지만, 편전보다는 왕비와 대비들의 혼전(魂殿)으로 많이 쓰였습니다. 혼전이란 왕실 사람이 죽었을 때 국상을 치르는 동안 신위를 모시는 곳입니다. 창경궁을 세운 성종의 계비였던 정현왕후의 국상이 이곳에서 치러진 것을 보면, 문정전이 세워진 지 얼마 되지 않아 혼전으로 쓰이기 시작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창경궁이 주로 왕실 여인들의 궁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사도세자가 뒤주에 갇혀 죽는 비극이 벌어진 곳이 이 문정전 앞입니다. 1762, 영조는 5년 전에 죽은 왕비 정성왕후가 변란이 닥치고 있다는 말을 해주었다며, 사도세자를 휘령전(영조 때 문정전의 이름이 휘령전으로 잠시 바뀌어 있었습니다) 앞뜰로 불러 뒤주에 가둬 죽였습니다. 휘령전은 정성왕후의 빈전으로 쓰였던 곳으로, 영조가 휘령전 앞을 지나다가 죽은 정성왕후의 말을 들었다는 것입니다.

문정전은 편전으로 지었지만 주로 왕비와 대비의 혼전으로 사용되었고 조선 후기 최대의 비극인 임오화변(사도세자가 뒤주에서 죽은 사건)이 벌어진 역사의 현장입니다.

 

문정전(여행편지).jpg

  <문정전> 

 

(6) 숭문당(崇文堂)

 

숭문당은 명정전 뒤편에 있는 건물로, 이 건물 역시 순조 때 소실되었던 것을 바로 중건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 건물의 현판인 崇文堂日監在玆의 글씨는 영조의 친필이라 합니다. 영조는 이 숭문당에서 성균관의 학생들을 만나기도 하고 주연을 베풀기도 했다고 합니다.

 

숭문당1(여행편지).jpg

  <숭문당> 

 

(7) 빈양문(賓陽門)

 

숭문당 뒤의 문으로 왕의 업무 공간인 외전과 왕실의 생활 공간인 내전을 연결하는 문입니다.

 

빈양문 회랑2(여행편지).jpg

  <빈양문> 

 

(8) 함인정(涵仁亭)

 

빈양문을 나서면 함인정이 나옵니다. 이 함인정은 영조가 과거에 급제한 사람들을 접견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본래 이 자리에는 인양전이라는 건물이 있었는데 임진왜란 때 화재로 소실된 뒤 인조 11(1633)에 인경궁(광해군이 인왕산 아래에 짓다가 인조반정으로 공사가 중단된 궁)의 함인당을 옮겨와 함인정이라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함인정1(여행편지).jpg

  <함인정> 

 

(9) 경춘전(景春殿)

 

경춘전은 왕비나 세자빈이 머물던 건물로 이곳에서 정조와 헌종이 태어났다고 합니다. 숙종의 계비 인현왕후 민씨와 혜경궁 홍씨가 머물던 건물이기도 합니다. 특히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정조의 어머니였던 혜경궁 홍씨가 이 경춘전에서 한중록을 집필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景春殿현판은 순조의 어필로 알려져 있습니다.

 

경춘전2(여행편지).jpg

  <경춘전> 

 

(10) 환경전(歡慶殿)

 

환경전은 왕과 왕비의 침전으로 세워진 건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종과 소현세자 그리고 익종(효명세자)가 이 환경전에서 승하했고, 익종이 죽었을 때는 익종의 빈전으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또 임진왜란 때 명성황후가 궁을 빠져나가 행방이 묘연할 때, 흥선대원군이 명성황후의 서거를 선언하고 빈전을 차렸던 곳도 이곳 환경전이라 합니다.

 

환경전4(여행편지).jpg

  <환경전> 

 

(11) 통명전(通明殿)

 

통명전(보물 제818)은 창경궁을 세울 때 세워진 건물로, 창경궁의 내전 건물 중 가장 큰 건물입니다. 주로 왕비나 대비가 사용했던 건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건물 지붕에 용마루가 없는 것으로 보아 주로 왕비가 쓰던 중궁전이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왕실 여인을 위한 건물이어서 통명전 옆에는 잘 꾸며진 인공 연못과 화계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이 통명전이 창경궁 내전의 중심 건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통명전1(여행편지).jpg

  <통명전>

 

통명전 연못5(여행편지).jpg

  <통명전 연못>  

 

(12) 양화당(養和堂)

 

통명정 동쪽에 있는 건물로 통명전보다 규모가 작은 건물입니다. 통명전과 함께 창경궁 내전의 중요 건물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기록에 의하면 병자호란 때 남한산성으로 피했던 인조가 한양으로 돌아와 이곳 양화당에 머물렀다고 합니다. 당시 창덕궁이 파손되어 어쩔 수 없이 임금이 이곳 양화당에 머물렀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고종 15(1878) 철종 비 철인왕후가 이 양화당에서 승하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일제 강점기에 창경궁이 동물원으로 격하되었을 때는 창경원 관리사무소로 쓰였다고 합니다. 과거에는 주변에 연경당과 연희당 등의 건물이 더 있었다고 합니다.

 

양화당1(여행편지).jpg

  <양화당> 

 

(13) 영춘헌(迎春軒)과 집복헌(集福軒)

 

영춘헌과 집복헌은 후궁들의 처소로 쓰이던 건물로, 다른 건물에 비해 소박하게 지어진 건물입니다. 특히 집복헌에는 영조의 후궁이었던 영빈 이씨와 정조의 후궁이었던 수빈 박씨가 거처하면서, 각각 사도세자와 순조를 낳은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조는 수빈 박씨를 총애하여 집복헌 옆의 영춘헌을 자신의 거처로 삼았고 이곳에서 승하했다고 합니다.

 

영춘헌과 집복헌1(여행편지).jpg

  <영춘헌과 집복헌> 

 

(14) 풍기대(風旗臺)

 

풍기대는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관측하는 기구입니다. 긴 돌이 풍기대이고 이 풍기대에 풍기죽이라는 장대를 꽃고 그 장대에 깃발을 달아 깃발의 흔들림을 보고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관측했습니다. 창경궁의 풍기대는 영조 8(1732)에 만든 것으로 추정되며 보물 제846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풍기대-1(여행편지).jpg

  <풍기대> 

 

(15) 성종 태실(胎室)

 

태실이란 왕실의 자손이 태어나면 그 아기의 태를 모셔 놓은 곳을 말하며 태봉(胎封)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왕실 아기의 태는 깨끗이 씻어 기름종이와 파란 명주로 감싼 후 작은 항아리에 넣은 다음 다시 큰 항아리에 담아 태실지를 선정하여 묻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태실 자리에는 석실을 만들고 태실비를 세웠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이렇게 전국 각지에 왕가의 태실지가 있었는데,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들이 태실을 발굴해 대부분 서삼릉 자리에 모아 놓았습니다. 그때 유독 성종의 태실만 이곳 창경궁에 이전해 놓은 것이라 합니다. 성종 태실은 석종형의 태실을 만들고 팔각의 지붕돌을 얹은 뒤 팔각 난간을 둘러 놓았습니다.

 

성종 태실(여행편지).jpg

  <성종 태실> 

 

(16) 춘당지(春塘池)

 

춘당지는 창경궁의 후원 연못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연못은 후원의 성격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닙니다. 연산군이 전국의 미녀를 뽑아 이곳에서 여흥을 즐기기 위해 서총대라는 축대를 쌓고 그 앞에 연못을 팠는데 그 연못이 바로 춘당지입니다.

현재의 춘당지는 호리병 모양으로 두 개의 연못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그러나 원래의 춘당지는 작은 연못만 춘당지였고, 큰 연못이 있던 자리는 내농포라 불리던 임금의 권농장이었습니다. 조선의 임금들은 궁 안에서 농사를 짓고 뽕나무를 키워 백성들의 애환을 직접 느끼고 농사의 길흉을 알아보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일제시대에 일본인들이 창경궁을 창경원으로 만들면서 이 권농장까지 연못으로 만들어 지금의 춘당지가 되었습니다.

 

춘당지2(여행편지).jpg

  <춘당지> 

 

(17) 팔각칠층석탑

 

춘당지에 있는 탑으로 보물 제1119호입니다. 이 탑은 우리나라의 탑이 아닙니다. 일제시대에 일본인들이 만주의 상인에게 구입하여 세워 놓은 것이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비슷한 형태조차 찾아볼 수 없는 탑으로, 중국에서 1470년에 제작된 탑이라 하는데 조형미가 떨어지고 섬세함도 덜한 탑입니다.

 

칠층석탑(여행편지).jpg

  <팔각칠층석탑> 

 

(18) 식물원

 

일본인들이 창경궁을 동물원과 식물원으로 꾸미면서 만든 식물원입니다.

 

식물원1(여행편지).jpg

  <식물원> 

 

(19) 관덕정(觀德亭)

 

관덕정은 왕이 활을 쏘던 활터입니다. 관덕이란 정자의 이름은 예기에 나오는 글 중 사자소이 관성덕야(射者所以 觀盛德也)’라는 말에서 따온 이름이라 합니다. ‘활 쏘는 것을 보면 그 사람의 덕을 알 수 있다라는 의미로, 활터에 있는 정자에 주로 관덕정이란 이름을 붙입니다. 창경궁에서 가장 울창하게 숲을 이룬 곳이 이 관덕정 주변입니다.

 

관덕정(여행편지).jpg

  <관덕정> 

 

(20) 관천대(觀天臺)

 

조선 숙종 14(1688)에 제작된 것으로 보물 제851호입니다. 관천대는 천체를 관측하던 곳으로 이 관천대 위에 간의나 혼천의 등을 놓고 천체를 관측했다고 합니다. 고려시대부터 서운관이란 관청을 두어 천체를 관측했는데, 조선 세종 때 다양한 천체 관측기구를 발명하면서 이를 관상감으로 고쳤다고 합니다. 이 관상감의 관리들이 밤마다 천체의 운행을 관측했던 곳이 관천대입니다.

 

관천대1-1(여행편지).jpg

  <관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