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궁 역할을 했던 조선의 이궁, 창덕궁(1)

 

 

창덕궁 인정전2(여행편지).jpg

  <창덕궁 인정전> 

 

1. 창덕궁의 역사

 

창덕궁은 1405(태종 5), 정궁인 경복궁에 이어 두 번째로 세워진 조선의 이궁입니다. 이방원은 왕자의 난을 통해 정권을 장악한 뒤 잠시 개경으로 도읍을 옮겼다가 다시 한양으로 돌아왔는데, 이때 경복궁으로 들어가지 않고 창덕궁을 세워 창덕궁으로 들어갔습니다. 부왕인 태조의 뜻에 따라 한양으로 환도하긴 했지만, 어린 동생들을 죽였던 왕자의 난이 벌어졌던 경복궁을 피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후 세조 때 창덕궁을 확장했는데, 창덕궁 뒤의 민가들을 헐어내고 창덕궁의 후원을 크게 넓혔다고 합니다. 그리고 성종 때 창덕궁 옆에 창경궁을 세우고 이 둘을 합해, 경복궁의 동쪽 궁궐이라 하여 동궐(東闕)이라 불렀습니다.

그후 임진왜란이 발발해 한양의 모든 궁궐이 불 타 없어질 때 창덕궁 역시 불 타 없어졌습니다. 임진왜란이 끝나자 선조와 광해군은 경복궁 대신 창덕궁을 복구해 창덕궁에 머물렀습니다. 정궁인 경복궁이 폐허로 남아 이때부터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복원할 때까지 임금들이 창덕궁에 머물며 정사를 보아 창덕궁은 경복궁 대신 정궁의 역할을 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창덕궁은 비록 이궁이지만, 정궁인 경복궁보다 훨씬 더 오랜 기간 조선의 임금들이 머문 궁이 되어 실질적인 정궁의 역할을 했습니다.

그 뒤 일제 강점기인 1917년 내전에 큰 불이 일어나자, 일본인들은 경복궁의 내전인 강녕전과 교태전을 철거해 그 목재로 창덕궁의 대조전과 희정당을 복구했습니다. 일본인들이 조선의 정궁인 경복궁을 훼손할 목적으로 저지른 일이었습니다. 그후 일본인들은 창덕궁마저 훼손해 창덕궁의 많은 건물들이 헐렸으나 최근에 다시 복원해 옛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창덕궁은 다른 궁과는 다른 독특한 구조입니다. 보통 궁들은 주요 전각들을 일직선상에 배치하고 부속 전각들이 양쪽에 들어서는데, 창덕궁은 주요 전각들이 일직선상에 있지 않습니다. 이는 창덕궁의 터가 좁았기 때문에, 뒷산인 매봉의 형태에 맞춰서 산자락 적당한 곳에 전각들을 세웠기 때문입니다. 정문인 돈화문에서 정전인 인정전까지 곧장 들어가지 못하고, 길이 두 번이나 꺾이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자연 지형을 거스르지 않고 지형에 맞춰서 궁을 세웠기에, 창덕궁은 자연미를 잘 살린 궁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이런 독특한 아름다움이 인정되어 1997년 유네스코는 창덕궁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습니다.

창덕궁은 정문 영역인 돈화문 영역, 정전인 인정전 영역, 편전인 선정전 영역 그리고 침전인 희정당과 대조전 영역 그리고 후원 영역으로 크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2. 돈화문 영역

 

(1) 돈화문(敦化門)

 

돈화문(보물 제383)은 창덕궁의 정문으로 1412(태종12)에 처음 지어졌으나, 임진왜란 때 불 타 없어지고 1609(광해군 원년)에 다시 지었습니다. 현재의 돈화문은 이때 세운 문으로 조선의 궁궐 정문 중 가장 오래된 문입니다. 돈화문은 인정전의 정남쪽에 배치되지 못하고 서쪽으로 치우쳐 있는데, 이는 뒷산의 형태 때문이기도 하고 또 인정전의 정남쪽에 종묘가 가로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종묘 때문에 정문 앞길을 곧게 만들지 못해 정문인 돈화문을 서쪽으로 옮겨 돈화문 앞길을 냈다고 합니다.

돈화(敦化)라는 이름은 중용(中庸)’에 나오는 대덕돈화(大德敦化)’라는 말에서 따온 이름이라 합니다. ‘대덕돈화(大德敦化)’라는 말은 큰 덕으로 백성을 크게 교화시킨다는 의미라 합니다.

돈화문 앞에는 긴 월대가 있습니다. 아마 궁의 정문 앞에는 모두 월대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발굴된 것은 이 돈화문 앞 월대뿐입니다. 이 월대는 일제시대에 돈화문으로 차가 드나들 수 있도록 흙으로 덮었던 것을 최근에 다시 발굴해서 복원했습니다. 일제시대에 창덕궁에 차가 드나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월대까지 흙을 덮어 월대가 땅에 묻히게 하고 돈화문의 문지방을 뺐다 끼웠다 할 수 있도록 개조했다고 합니다. 현재 돈화문의 문지방은 없는 상태입니다. 다른 궁궐의 정문이 모두 3칸인데 비해 돈화문은 5칸인 점이 특이합니다. 조선 시대에는 돈화문 이층에 큰 종과 북을 걸어 놓고, 통행금지 시간에는 종을 치고 금지 해제 시간에는 북을 쳐서 알렸다고 하는데 지금은 없습니다.

 

창덕궁 돈화문2(여행편지).jpg

  <돈화문> 

 

2. 금천교(錦川橋)

금천교는 창덕궁의 금천(명당수라고도 합니다)을 가로지르는 다리로, 1411(태종11)에 축조되었습니다. 이때 만들어진 다리가 현재까지 오고 있어 창덕궁의 금천교가 서울의 다리 중 가장 오래된 다리라고 합니다.

궁궐의 명당수를 지나는 다리를 보통 금천교(禁川橋)라 하는데, 이는 궁궐을 출입하는 신하들이 이 자리에서 마음을 씻으라는 의미와, 이 다리를 경계로 임금과 백성의 공간을 구분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창덕궁의 금천교(錦川橋)는 금천의 물이 비단결 같이 맑다 하여 비금 금()’ 자를 써서 금천교(錦川橋)라 이름 지었습니다.

다리는 교각이 아치를 그리고 있는 홍예교로, 석수(石獸, 돌짐승)와 귀면(鬼面)을 조각해 사악한 기운을 막고 있습니다. 금천교는 돈화문과 일직선으로 배치되지 않고 오른쪽으로 꺾인 길에 있는데, 이는 뒷산인 매봉을 헐지 않고 자연 지형에 맞춰 궁을 세웠기 때문입니다.

 

창덕궁 금천교1(여행편지).jpg

  <금천교> 

 

3. 진선문(進善門)

 

금천교를 지나면 바로 만나는 문이 진선문입니다. 진선문은 궁의 중문에 해당하는 문으로, 일제강점기인1908년 인정전 개수공사 때 헐렸던 것을, 1999년 복원 때에 다시 세웠습니다. 태종 때 이 진선문에 신문고를 설치해 백성들이 억울함을 호소하도록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백성들이 궁의 정문을 들어와 궁 안에 있는 신문고를 칠 수 없어, 형식적인 신문고였습니다. 진선문을 지나면 행각으로 둘러싸인 마당이 나오는데 이 곳을 외행각 마당이라 부릅니다. 이 외행각에 정청, 상서원, 호위청 등의 관서가 있었다고 합니다. 현재 행각에 이런 관서의 현판만 붙어 있습니다.

 

창덕궁 진선문1(여행편지).jpg

  <진선문> 

 

 

3. 인정전 영역

 

(1) 인정문(仁政門)

 

진선문을 지나면 왼쪽으로 인정문이 있습니다. 인정문(보물 제813)은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의 정문으로, 현재의 문은 순조 4(1804)에 세워진 문입니다. 그후 일제시대에 일본식으로 일부 변형되었던 것을 1988년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했습니다. 인정문에서는 큰 행사가 치러지기도 했는데, 효종, 현종, 숙종, 영조 등의 임금이 이 문 앞에서 즉위식을 거행했다고 한다. 인정전에서 즉위식을 하지 못하고 인정문 앞에서 즉위식을 한 것은, 즉위식 당시가 부왕의 상중이었기 때문이라 합니다.

 

창덕궁 인정문(여행편지).jpg

  <인정문> 

 

(2) 인정전(仁政殿)

 

인정전(국보 제225)은 창덕궁의 정전으로 외국 사신의 접견이나 왕의 즉위식 등의 큰 행사가 열리던 곳입니다. 1405(태종 5)에 처음 세웠고 임진왜란 때 불 타 없어진 것을, 1609(광해군 1)에 복원했습니다. 그러나 1803(순조 3)에 다시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그 다음해인 1804(순조 4)에 복원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인정전은 이단 월대 위에 세워진 이층 건물이지만, 내부는 통으로 단층입니다. 내부는 다른 정전처럼 어좌가 있고 어좌 뒤에 삼 단으로 만들어진 나무 병풍인 삼절병(三折屛, 곡병曲屛이라 부르기도 한다)이 있고 그 뒤로 일월오봉도가 걸려 있습니다. 그리고 그 어좌 위 천장에는 보개가 설치되어 있고, 천장에는 봉황 한 쌍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러나 인정전은 다른 궁의 정전과는 달리 1908(순종 1)에 서양식으로 일부가 개조되어 전기가 들어오고 샹들리에와 커튼 등이 설치되어 근대식 정전으로 바뀌었습니다. 인정전 앞마당인 조정에는 다른 궁과 마찬가지로 어도와 답도 그리고 품계석이 있습니다.

인정전의 용마루에는 다섯 개의 오얏꽃, 이화(李花) 문양이 들어 있습니다. 이는 1908년 창덕궁을 개조할 때 넣은 것으로 추정되는데, 1897년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뒤 황실의 문장처럼 쓰던 문양이 바로 오얏꽃 문양입니다. 고종은 대한제국을 선포한 뒤 황실의 성씨인 이 씨를 의미하는 오얏꽃을 여러 곳에 많이 사용했다고 합니다. 이 이화 문양은 인정문 용마루의 앞뒤에도 각각 세 개씩 들어 있습니다. 이 이화 문양에 대해 다른 의견도 있습니다. 고종이 만든 것이 아니라 일본인들이 조선을 비하시키기 위해 만들었다는 의견입니다. 당시 대한제국을 이 씨 집안이 다스리는 나라로, 그 의미를 격하시키기 위해 일본인들이 만들었다는 의견입니다.

 

인정전1(여행편지).jpg

  <인정전>

 

인정문 용마루 오야꽃 문양1(여행편지).jpg

  <인정문 용마루 오얏꽃 문양>  

 

 

4. 선정전 영역

 

(1) 숙장문(肅章門)과 어차고(御車庫)

 

인정전을 본 뒤 다시 인정문을 나와 왼쪽으로 가면 숙장문이 있습니다. 숙장문은 편전과 내전으로 이어지는 문으로, 숙장이란 이름은 1475(성종 6) 서거정이 지은 이름이라 합니다. 일제시대에 헐렸다가 1996년 복원된 문입니다.

이 문을 지나면 오른쪽으로 어차고(御車庫)가 있습니다. 본래는 정승들이 모여 국사를 논의하던 빈청(賓廳) 건물이었는데, 후에 순종 황제의 차고로 쓰였습니다. 예전에는 어차고에 순종 황제의 차였던 캐딜락과 다임러 그리고 평교자(2품 이상 대신들의 가마)와 초헌(대신들의 외바퀴 수레), 주정소가 전시되어 있었는데, 모두 경복궁 앞에 있는 고궁박물관으로 옮겨 현재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창덕궁 숙장문-1(여행편지).jpg

  <숙장문>

 

창덕궁 어차고2(여행편지).jpg

  <어차고>  

 

(2) 선정전(宣政殿)

 

어차고 맞은편으로 가면 선정문을 지나 선정전이 나옵니다. 선정전(보물 제814)은 임금이 평소에 업무를 보는 공간인 편전(便殿)으로, 조선의 궁궐 건물 중 유일하게 청기와 지붕 건물입니다. 편전은 원래 정전 뒤에 있어야 하지만 인정전 뒤가 언덕이어서 언덕을 그대로 두고 인정전의 동쪽에 편전인 선정전을 세웠습니다. 1405(태종 5)에 처음 세웠을 때의 이름은 조계청(朝啓廳)이었으나, 1461(세조 7)에 선정전으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그 이후 몇 차례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1647(인조 25)에 다시 세운 건물이 현재의 선정전입니다.

선정전은 선정문에서부터 중앙 행각으로 이어져 있는 점이 특이하다. 이를 보통 복도각이라 부르는데 건물과 건물 사이에 설치해 비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며, 천랑(穿廊)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이 선정전의 복도각은 다른 궁의 편전에서는 볼 수 없는 형태로, 이는 조선 후기에 희정당이 편전으로 쓰이고, 이 선정전이 혼전(魂殿)으로 쓰였기 때문입니다. 혼전이란 임금이 승하했을 때 삼년상을 치르던 건물로 위패나 영정을 모시는데, 주로 복도각이 설치됩니다. 경복궁의 태원전이 대표적인 혼전입니다. 선정전 대신 희정당이 편전으로 쓰인 까닭은, 선정전 영역이 좁았기 때문이라 합니다.

 

창덕궁 선정전01(여행편지)1.jpg

  <선정전> 

 

 

5. 침전 영역

 

(1) 희정당(熙政堂)

 

희정당(보물 제815)은 본래 침전으로 쓰이던 건물이었는데 조선 후기에 들어 편전으로 쓰인 건물입니다. 희정당이 언제 처음 지어졌는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그러나 기록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다가 광해군 때 복원되었고, 그후 여러 차례 불 타 없어졌던 것을 1920년에 다시 세운 건물이라고 합니다. 1917년 큰 화재로 소실되자 일본인들이 경복궁의 강녕전을 헐어 그 목재로 다시 세운 건물입니다. 이때 희정당은 근대식 건물로 탈바꿈했는데, 내부에 응접실을 만들어 카펫을 깔고 서양식 가구를 들여놓고 유리창을 만들었습니다. 이 응접실 벽에 걸린 그림은 조선 말의 대표적 서예가인 해강 김규진 선생의 금강산만물초승경도(金剛山萬物肖勝景圖)’총석정절경도(叢石亭絶景圖)’라 합니다.

희정당은 밖으로 돌출된 현대식 현관을 만들어 현관 앞에 차를 세울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이 현관 중앙에도 작은 이화 문양이 있습니다.

 

창덕궁 희정당5(여행편지).jpg

  <희정당>

 

창덕궁 희정당 내부3-1(여행편지).jpg

  <희정당 내부>  

 

(2) 대조전(大造殿)

 

희정당 내부를 보고 뒤의 선평문을 지나면 바로 대조전 영역이다. 대조전(보물 제816)은 창덕궁의 내전, 즉 침전에 해당하는 건물입니다. 건물 중앙에 대청마루를 두고 그 동쪽에 왕의 침실을 서쪽에 왕비의 침실을 만들었습니다. 왕비의 생활 공간이므로 전체적으로 섬세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대조전이 언제 처음 지어졌는지는 알 수 없으나 임진왜란 때 화재로 소실된 것을 1609(광해군 원년)에 복원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인조반정 때와 1833(순조 33) 그리고 1917년에 각각 화재로 소실되었습니다. 1917년 소실되었을 때 일본인들이 경복궁의 침전인 교태전을 헐어 그 목재로 복원했으며 이때 일부가 서양식으로 개조되었습니다. 성종, 인조, 효종, 순종이 대조전에서 승하했으며, 대조전 동쪽 행각인 흥복헌(興福軒) 1910년 대한제국의 마지막 어전회의가 열렸던 곳이라 합니다. 이때 한일합병이 결정되어 이 어전회의 이후로 일제의 식민지가 되었습니다.

대조전은 왕비의 침전인 중전이므로 뒤에 화계가 있어야 하는데 대조전 뒤로 여러 전각들이 자리하고 맨 뒤에 있는 경훈각 뒤에 화계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이 대조전의 화계는 경복궁의 아미산 못지않게 아름다운 화계입니다. 대조전 뒤의 경훈각은 대조전과 복도로 연결되어 있는 대조전의 부속 건물입니다. 본래 2층 건물이었으나 1917년 화재 후 복원 시 단층으로 복원했다고 합니다.

 

창덕궁 대조전3(여행편지).jpg

  <대조전>

 

창덕궁 대조전 내부1(여행편지).jpg

  <대조전 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