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주 공산성

- 금강변에 자리한 웅진 백제 시대의 왕궁터 -

 

 

공산성 금서루(여행편지).jpg

  <공산성 금서루> 

 

충남 공주의 공산성은 옛 백제의 두 번째 도읍이었던 성입니다. 고려의 남진정책에 밀렸던 백제는 475(문주왕 1), 첫 번째 도읍이었던 위례성을 버리고 남쪽으로 내려가 웅진(현재의 공주)로 도읍을 옮겼습니다. 그리고 64년간 이 공산성(옛 이름은 웅진성)에 머물다가 538(성왕 16) 사비(현재의 부여)로 다시 도읍을 옮겼습니다.

공산성의 둘레는 2,660m로 그리 크지 않습니다. 당시는 흙으로 쌓은 토성이었는데, 조선시대에 돌로 성을 다시 쌓았다고 합니다. 북쪽으로 금강을 끼고 있는 언덕 위에 성을 쌓아 적의 공격을 방어하기에는 좋았지만 왕궁의 자리로는 터가 좁은 편입니다. 이런 지형적 특성이 고구려의 압박을 받던 당시 백제의 상황을 대변해 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공산성 여행은 서문인 금서루에서 시작됩니다. 금서루에서 시계 방향으로 성벽을 따라 한 바퀴를 돌면 됩니다. 금서루에서 성벽을 따라 걸으면 우물터가 있는 추정 왕궁지가 나옵니다. 이 자리에 백제의 왕궁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는데, 왕궁이 있던 자리라기에는 터가 좁은 편입니다.

이 왕궁터 옆에는 쌍수정이란 정자가 있는데, 이 정자는 조선의 인조와 관련이 있습니다. 인조반정을 통해 왕이 된 인조는 반정공신 중 한 명이었던 이괄이 난을 일으키자 이곳 공산성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이때 이괄의 난이 진압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이 자리에 있던 나무 두 그루를 붙잡고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지금 그 나무는 없어지고 그 자리에 쌍수정이란 정자가 들어서 있습니다.

그리고 인조가 공산성에 피난을 하던 때 인절미에 얽힌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습니다. 임씨 성을 가진 사람이 콩가루에 떡을 묻혀 인조에게 바쳤는데, 인조가 이 떡을 맛있게 먹고 떡의 이름을 묻자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고 합니다. 그러자 인조가 임씨가 절미(떡을 자른다는 뜻)한 것이라 하여 임절미라 불렀는데, 후에 인절미로 이름이 바뀌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추정 왕궁지를 지나 성벽을 따라가면 남문인 진남루가 나옵니다. 백제 때는 없던 성문으로 조선시대에 석성으로 고쳐 쌓을 때 만든 문이라고 합니다. 진남루에서는 성벽길을 벗어나 쌍수교를 지나 숲길을 따라가면 됩니다. 이 길을 따라가면 임류각과 명국삼장비가 나옵니다. 임류각은 백제 때 임금과 신하가 연회를 열던 누각으로 추정됩니다. 그리고 임류각 옆의 명국삼장비는 정유재란 때 선정을 베풀었던 명나라의 장수 이공, 임제, 남방위의 덕을 기리는 공덕비입니다.

임류각에서 멀지 않은 광복루에서 다시 성벽을 따라 걸으면 만하루가 나옵니다. 만하루는 조선시대에 세워진 누각으로 금강을 내려다보는 조망처입니다. 또 만하루 앞에 꽤 넓은 석축 연못이 있는 것을 보면 군사적 목적 외에 연회 장소로도 사용되었던 건물로 보입니다. 이 만하루 위에 영은사가 있습니다. 영은사는 조선 세조 때 세워진 사찰로, 임진왜란 때는 승병의 합숙소로 쓰였던 곳이라 합니다.

만하루에서 성벽을 따라 조금 걸으면 공산성의 북문인 공북루가 있습니다. 공북루는 금강에 접해 있는 곳에 난 문으로, 금강에서 성으로 들어올 때 사용되던 문입니다. 이 공북루 밖 어디쯤에 배를 댈 수 있는 나루터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공북루에서 성벽을 따라 조금 가면 출발지였던 금서루가 나옵니다.

 

공산성은 숲이 잘 조성되어 있어 가볍게 돌아보기에도 좋은 곳입니다. 그리고 백제의 도읍이었던 역사적 의미가 있는 곳이니 공주를 여행할 때면 한 번쯤 들러볼 만한 곳입니다. 천천히 걸어서 약 2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현재는 만하루에서 금서루까지의 구간이 붕괴 위험으로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만하루에서 영은사를 통해 성 안쪽 숲길을 걸어 금서루로 가면 됩니다. 성벽 보수 공사로 현재는 입장료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공주시 관광안내소 : (041)840-2260

 

추정왕궁지(여행편지).jpg

  <추정 왕궁지. 사진 오른쪽 공사중인 건물이 쌍수정입니다>

 

공산성05(여행편지).jpg

  <공산성 성벽길. 공산성은 길이 편안하고 아늑해 걷기에 좋습니다.>

 

진남루2(여행편지).jpg

  <진남루>

 

임류각(여행편지).jpg

  <임류각>

 

만하루3(여행편지).jpg

  <만하루. 공사중일 때의 사진입니다.>

 

영은사(여행편지).jpg

  <영은사. 임진왜란 때 승병의 합숙소로 쓰였던 절입니다.>

 

공북루1(여행편지).jpg

  <공북루. 공산성의 북문인데 이 문을 나가면 바로 금강입니다.>       

 

 

대중교통

 

고속버스나 시외버스를 이용해 공주까지 간 뒤 공주종합버스터미널에서 공산성으로 가는 버스를 타면 됩니다.

 

 

주변 맛집

 

공산성 주변에 음식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매향막국수가 평양냉면과 막국수를 잘한다고 합니다. 가격은 둘 다 메밀 함량에 따라 8,000원과 10,000. 그리고 역시 공산성 부근의 고마나루 돌쌈밥도 쌈밥을 웬만큼 하는 집입니다.

 

매향막국수 : (041)881-3161, 충남 공주시 백미고을길 18,

고마나루 돌쌈밥 : (041)857-9999, 충남 공주시 백미고을길 5-9

 

공산성에서 조금 떨어진 곳의 음식점으로는 양반찜갈비가 매콤한 양념의 찜갈비로 유명합니다. 소찜 갈비 소 33,000, 47,000, 58,000, 돼지찜 갈비 소 27,000, 37,000, 47,000. 그리고 맛깔이라는 집이 돈까스(7,500)와 순두부(7,000), 두부전골(9,000)을 잘하는 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명성불고기가 불고기(생불고기 12,000, 불고기 10,000)와 삼겹살이 좋은 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명성불고기 : (041)857-8853, 충남 공주시 산성동 133-4, 공주시 웅진로 200

양반찜갈비 (041)855-7590, 충남 공주시 중동 147-26

맛깔 : (041)858-7003, 충남 공주시 중동 187-1

 

공주는 의외로 칼국수가 유명한 고장입니다. 고가네 칼국수가 유명한 칼국수집입니다. 칼국수라 하지 않고 국수전골이라 하는데 국물이 아주 좋다고 합니다. 국수전골 6,000, 만두전골과 수육이 소 15,000, 20,000. 용궁칼국수 샤브샤브도 칼국수와 샤브샤브를 잘하는 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칼국수 6,000, 야채소고기 샤브샤브 8,000, 해물소고기 샤브샤브 9,000.

 

고가네 칼국수 : (041)856-6476, 충남 공주시 중동 187

용궁칼국수 샤브샤브 : (041)856-6988, 충남 공주시 신관동 6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