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코스 : 창덕궁 – 인사동

조선의 궁궐 중 가장 아름다운 궁인 창덕궁과 대표적인 서울의 문화 거리인 인사동을 돌아보는 코스이다. 가족 나들이나 데이트 코스로 손색이 없는 좋은 나들이 코스이다.
창덕궁은 자유관람이 허용되지 않는다. 정해진 시간에 해설 직원의 안내를 받으며 한 바퀴 돌게 된다. 한 바퀴 도는 데는 약 1시간 20분 정도가 걸리고 관람 시간은 계절에 따라 다르므로 창덕궁 홈페이지에서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단 목요일은 자유관람이 허락되는데 입장료가 15,000원으로 비싼 편이다. 일반 관람의 입장료는 어른 3,000원, 어린이 1,500원이면 월요일은 휴관일이다.

창덕궁

창덕궁 인정전2(여행편지).jpg 사적 122호인 창덕궁은 태조 이방원에 의해 1405년 창건되었다. 정궁인 경복궁에 이어 두번째로 세워진 궁으로 조선의 이궁이다. 그러나 경복궁이 임진왜란 때 불에 탄 후 복원이 늦춰지면서 창덕궁이 사실상 정궁의 역할을 했다. 창덕궁은 일제 강점기 때 일부 형태가 변형되기도 했지만, 여전히 아름다운 궁이다. 특히 비원으로 알려진 창덕궁 후원은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특히 정전인 인정전 뒤의 언덕을 그대로 놓아둔 채 궁을 세워 자연과의 조화가 잘 이루어진 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런 까닭으로 창덕궁은 1997년 나폴리에서 열린 유네스크 세계 유산위원회에 선정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바있다.
주요 문화재로는 인정전(국보 제 225호), 돈화문(보물 제 383호), 인정문(보물 제 813호),  선정전(보물 제 814호), 희정당(보물 제 815호), 대조전(보물 제 816호), 구선원전(보물 제 817호), 향나무(천연기념물 제 194호) 등이 있다.
창덕궁 관리사무소 : (02)762-8262, 9513,  http://www.cdg.go.kr

창덕궁 탐방 자료 (1)
창덕궁 탐방 자료 (2)
궁에 대하여

창덕궁으로 가려면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내려 3번 출구로 나가 조금만 걸으면 된다.

인사동

 인사동은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거리로, 안국역 쪽에서 종로로 이어지는 인사동길을 보통 인사동이라 부른다. 이 거리는 본래 화랑과 골동품상 그리고 찻집이 많아, 화가 문인 등 문화와 관련된 사람들이 자주 찾던 거리였다. 그러던 것이 이제는 일반인들이 인사동을 찾으면서 서울의 문화적 코드로 자리잡게 되었다. 현재 인사동에는 미술품을 전시 판매하는 화랑과 미술상들 그리고 도자기, 공예품 등의 전통제품이나 옛 골동품을 전시 판매하는 가게들 그리고 옛 생활용품을 현대화한 예쁜 생활용품을 파는 가게들이 줄지어 있다. 공장에서 만들어낸 제품도 있고, 아직 이름이 덜 알려진 장인들의 작품도 있다. 인사동에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가게는 쌈지길, 통인가게가 대표적이고, 70~80년대의 물건을 파는 토토의 오래된 물건도 많아 알려진 가게다. 미술관으로는 경인미술관이 유명하다. 규모가 아주 크진 않지만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아늑한 미술관이어서 인사동을 돌다가 잠시 쉬어가기에 좋다. 안국역에서 인사동길로 들어가 인사동길에 있는 쌈지길과 통인가게를 차례로 보고 다시 돌아나오다가 수도약국 골목으로 들어가 경인미술관을 보면 된다, 시간이 허락되는 사람은 안국역 쪽으로 나오다가 토토의 오래된물건까지 보고 다른 가게도 찬찬히 살펴보면 된다. 또 인사동에는 골목 골목으로 음식점들이 많아 유명한 맛집들도 많다.

창덕궁을 나와 광화문 방향으로 약 5~10분 정도 걸으면 안국역이다. 길을 건너 안국역 3번 출구 방향으로 가면 인사동길이 나온다.

점심식사

이 나들이에서 식사를 하게 되면 맛집들이 많은 인사동에서 하는 것이 좋다. 아래 인사동 맛집 페이지를 참조해 적당한 곳을 선택하면 된다.

인사동 맛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