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대표 음식 중 하나가 갈치 음식입니다. 갈치구이와 갈치조림 그리고 갈치회를 내는 집들이 많습니다. 갈치구이와 갈치조림은 어디서나 먹을 수 있지만 제주 앞바다에서 싱싱한 갈치를 잡아 올리니 얼리지 않은 생물 갈치로 구이와 조림을 해먹을 수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갈치회는 제주에서나 먹을 수 있는 음식이구요.

 

제주에는 갈치조림과 갈치구이를 내는 집이 아주 많습니다. 요즘에는 갈치스페샬이란 메뉴를 만들어서 갈치구이와 갈치조림 그리고 갈치회를 한번에 먹을 수도 있는 집도 있더군요. 그렇다 보니 제주에는 갈치조림으로 유명한 집들이 꽤 있습니다. 모슬포에 있는 덕승식당도 갈치조림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집입니다.

 

덕승식당은 모슬포 포구 옆에 있는 작고 허름한 식당입니다. 이런 식당이 유명해진 건 당연히 맛 때문이겠죠. 덕승식당의 갈치조림은 일단 갈치가 신선합니다. 갈치 살이 부드럽게 입에서 녹는 것 같더군요. 큰 갈치를 쓰지는 않는데 갈치의 선도는 아주 좋았습니다. 서울에서 먹는 퍽퍽한 갈치조림과는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더군요. 조림의 맛은 적당히 칼칼해서 서울 사람들의 입맛에도 잘 맞을 것 같습니다. 저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무와 대파 그리고 고추 정도를 넣고 고춧가루로 간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맛은 아주 좋았습니다. 요즘은 매운맛과 단맛이 인기를 끌다 보니 조림이나 매운탕 맛이 들척지근한 집들이 꽤 많습니다. 쉽게 말하면 조림이나 매운탕 맛이 떡볶이 맛처럼 느껴지는 집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 집 조림은 들척지근한 맛이 없고 칼칼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이 집 갈치조림의 특징은 국물이 적다는 점을 들 수 있겠네요. 갈치조림에 국물을 많이 넣어서 자작하게 끓여내는 집들이 많은데, 이 집은 국물이 거의 없더군요. 칼칼한 조림 국물을 밥에 비벼먹어도 괜찮은데, 국물이 많진 않았습니다.

 

032갈치조림(여행편지).jpg

  <갈치조림. 이 갈치조림이 2인분으로 양이 많진 않습니다.> 

 

덕승식당은 작고 허름하지만 갈치조림의 맛은 좋은 집입니다. 그러나 시골의 허름한 집이니 서울식의 친절을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찬이 몇 가지 나오는데 그리 특징은 없습니다. 하지만 갈치조림 하나만으로 밥 한 끼를 뚝딱 해치울 수 있는 집입니다. 갈치조림의 가격도 다른 집들보다 저렴해서 1인분에 만원씩입니다. 가격이 싼 대신 양이 많진 않습니다. 제주를 여행하실 때 모슬포에서 식사를 하시게 되면 덕승식당을 찾아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덕승식당 : (064)794-0177,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770-3

 

덕승식당 앞 길에 공영주차 공간이 길게 있습니다.

 

030덕승식당(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