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은 죽녹원과 소쇄원 등의 명소가 있어 여행자들의 발길이 사철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게다가 담양 떡갈비가 전국적인 명성을 얻으면서 미식가들도 많이 찾는 곳입니다. 이 담양의 떡갈비로 전통과 명성을 자랑하는 집은 단연 신식당과 덕인관입니다. 문을 연 지도 오래되었고 맛으로도 유명하죠. 하지만 인기가 높아질수록 가격이 올라, 가볍게 먹기에는 부담이 되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다행히 이 두 식당을 제외하고도 담양에는 괜찮은 떡갈비 맛을 볼 만한 집들이 꽤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할 죽녹원식당도 그런 집 중의 한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특히 죽녹원 정문 바로 옆에 있어 죽녹원을 돌아보고 식사를 하기에 좋은 집이기도 합니다.

이 집도 한우떡갈비는 1인분에 23,000원으로 그리 만만한 가격은 아닙니다. 하지만 늘새봄정식(18,000)과 늘푸른정식(10,000)이란 메뉴가 있어,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저희 일행은 늘푸른정식을 먹었습니다.

늘푸른정식에는 돼지고기로 만든 떡갈비가 한 덩이씩 나오고, 이런저런 반찬들과 대통밥이 따라 나옵니다. 일단 이 집의 매력은 다양한 반찬들이 모두 제 나름대로 맛을 낸다는 점입니다. 전식으로 야채가 들어간 부침과 소스를 얹은 두부 그리고 상추 옥수수 까나페라고 해야 하나요, 상추에 소스에 버무린 옥수수를 얹은 음식이 나옵니다. 깨끗한 접시에 깔끔하게 나와 보기에도 좋고 맛도 괜찮았던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돼지 떡갈비와 고등어구이, 양념게장, 된장찌개, 도라지, 죽순무침, 코다리 탕수 등의 찬도 맛이 웬만했습니다. 조금 단맛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했고 또 거의 표준화된 서울 음식의 맛이 느껴지는 점이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아쉬움 없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이었습니다. 그리고 떡갈비와 함께 미역과 팽이버섯이 나오는 점이 특이하네요. 팽이버섯에는 새콤달콤한 마늘소스가 얹혀 나옵니다. 이 소소와 팽이버섯을 떡갈비와 함께 먹으니 떡갈비의 약간은 텁텁한 맛을 싹 지우더군요. 하지만 떡갈비 자체는 조금 아쉬웠습니다. 고기의 육즙이 전혀 느껴지지 않고 조금 퍽퍽한 느낌이 들더군요. 그래도 양념이 잘 되어 있고 또 잘 구워져 나와 아쉬움을 덜어주더군요.

 

04상차림(여행편지).jpg

  <늘푸른정식 상차림> 

  

이 집은 가격에 비해 다양하고 괜찮은 맛의 음식이 나오는 집으로 보입니다. 만원하는 늘푸른정식도 아쉬울 것 없이 잘 먹을 수 있는 메뉴이더군요. 게다가 깔끔하고 단정하게 차려지는 상차림이 인상적인 집이었습니다. 담양을 여행하실 때 죽녹원을 돌아보고 가볍게 한 끼 식사를 하기에 괜찮은 집으로 보입니다.

 

죽녹원식당 : (061)382-9973, 전남 담양군 담양읍 항교길 2-1

 

죽녹원식당은 죽녹원 정문 옆에 있습니다.

 

05죽녹원식당(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