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양떼목장은 이제 너무도 유명해져서 대부분 다녀오셨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평창 지역을 여행할 때면 한 번씩 들르게 되는 곳입니다.
시원한 대관령 구릉 위에 한가로이 풀을 뜯는 양떼들의 풍경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기도 또 한편으로는 이국적인 생경한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