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운사 도솔천을 붉게 물들인 단풍과 천연기념물 단풍 군락지 문수사




9월 말경 붉은 꽃무릇이 도솔천을 물들였습니다. 그리고 한달 뒤 11월 초면 다시 한번 도솔천은 붉게 단풍으로 물듭니다. 선운사 단풍은 가을의 절정이라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리고 가까운 문수사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단풍 군락지를 산책합니다. 애기단풍이 하늘을 가릴 듯하여 빛의 각도에 따라 단풍의 고운 색깔이 신비롭죠.

시기만 잘 맞는다면 더없이 아름다운 단풍을 선보일 것입니다. 11/9(목) 선운사와 문수사 단풍 여행을 떠날 예정입니다~



선운사 단풍





문수사 단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