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8 21(), 아름다운 여행으로 광치계곡과 청평사에 다녀왔습니다.

 

< 번호를 클릭하면 모든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


변함없이 대낮의 찌는 듯한 더위를 예고나 하듯 이른 아침부터 더운 기운이 느껴지는 날씨 속에 강원도 양구로 향했습니다. 다음주부터 개학을 맞는 학교들이 많아 이번주는 나들이를 떠나는 차량이 많지 않을 줄 알았는데, 고속도로 사정은 그렇지가 않더군요. 휴가철보다는 좀 낫긴 했지만 꽤 많은 차량으로 일정보다 조금 늦게 양구에 도착하였습니다.

 

광치계곡은 강원도 양구 대암산 광치 자연 휴양림에 있는 작은 계곡 입니다.

대암산은 한국 전쟁 이후에 민간인을 통제 시키고 생태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던 곳으로 개방된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은 많은 사람이 알고 있지 않은 그런 곳입니다.

트레킹 구간으로 들어서면서부터 바로 시원한 숲길이 시작됩니다.

나무가 울창하여 뜨거운 해를 가려주기에 충분한 그늘진 한적한 오솔길을 걷기도 하고 또 금방 동물이라도 나올 듯한
깊은 원시림 같은 숲길을 만나기도 합니다.

그런 길을 걸으며 계곡 물소리는 끊임없이 우렁차게 들을 수 있기도 하구요.

게다가 가는 길가에 다양한 야생화들이 예쁘게 피어 있기까지 하여 잠시도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얼마전 많은 비가 내렸다고 하더니 그 덕에 계곡 물은 더욱 시원하고 힘차게 흐르네요. 물은 정말 맑고 깨끗합니다.
손이나 발을 잠시 담글라치면 얼음짱 같은 시원함이 머리끝까지 전해져 얼얼해지구요. 또 걷는 중간중간 계곡의 물 바람이 불어오는 자리에 서게 되면 그 바람의 시원함이란~ 쉽게 그 자리를 떠날 수 없게 하더군요.

통나무 다리를 건너 깊은 숲을 지나 이끼 많은 바위들을 헤쳐 걷다 보면 옹녀 폭포를 만나게 됩니다.

시원하고 힘차게 떨어지는 물이 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시원합니다.

옹녀 폭포에 우리 일행보다 먼저 도착하여 시원함을 즐기고 있는 몇몇 가족 팀들이 있었습니다. 우리도 폭포 앞에서 탁족을 즐기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한참 동안 시간을 보내고 왔네요.

다시 내려오는 길에 곳곳에서 만나는 계곡의 물에 또 다시 손도 발도 담궈 보며 여유롭게 트레킹을 마쳤습니다.

 

트레킹을 마치고 춘천의 청평사로 이동하여 자유롭게 점심식사를 한 후 청평사를 돌아보았습니다.

청평사까지 오르는 길에 만날 수 있는 구성폭포의 소리 또한 우렁차고 시원하더군요. 늦더위를 피해 나온 많은 나들이객들이 폭포 아래 계곡 물가에 여기저기 자리를 하고 앉은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사찰전에 만났던 계곡의 떠들썩한 분위기와는 다른 조용한 청평사도 잠시 돌아보고 모든 일정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돌아오는 길은 일부 구간이 잠시 정체가 될 뿐 차량의 흐름이 좋아 일찍 서울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광치계곡의 시원한 바람과 계곡 물소리가 벌써 그리워 지는 듯 합니다. 올 여름 늦더위는 늦게까지 기승을 부린다고 합니다.
늦여름 더위가 느껴지는 순간마다 더욱 간절히 떠오르지 않을까 싶네요.

남은 더위 건강하고 슬기롭게 잘 견디시고 기분 좋은 하루하루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이루진 님, 화담 님, 동양란 님, 김지원 님, 도로시 님, 모모야 님, 김자현 님, 민보라 님,

마이걸 님, 골망쥐 님, 달빛살수 님, 수호1004 , 해피한걸 님, 파랑새날자 님, 카멜리아 님,

헤기 님, 심태욱 님, bene , 뭉치맘 님, 신동 님, 푸우2 , 봄맞이꽃 님, 감동이 님, 홍승희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