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 찌는 더위에도 배롱꽃의 아름다움을 보기위해 찾았던 명옥헌과 소쇄원..
                               명옥헌은 신선들이 노닐던 곳처럼 무릉도원이 따로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그 아름다움에 푹 빠져서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그곳에서 옛 선비들의 멋과 아름다움을 느끼다...

                                                           명옥헌 원림
                                                            
                                                                 명옥헌 올라가는 길에..
 
                                                                            하늘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