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書院)과 향교(鄕校)

 

 

1. 서원과 향교

 

서원과 향교는 모두 지금의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조선시대의 교육기관입니다. 향교는 나라에서 세운 교육기관이고 서원은 사대부들이 세운 사설 교육기관이라는 점이 큰 차이입니다. 그러므로 향교는 지금의 공립 중고등학교에 해당하고 서원은 사립 중고등학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서원과 향교는 모두 선현(先賢)을 배향하는 역할도 했습니다. 배향(配享)이란 훌륭한 사람의 위패나 영정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일을 말합니다. 조선은 성리학의 나라였기에 예에 따라 선현을 모시는 일이 매우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여기에도 향교와 서원의 차이가 있습니다. 나라에서 세운 향교는 공자를 비롯해 중국과 조선의 선현들을 배향했던 반면에, 서원은 조선의 대학자나 정치가를 배향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서원과 향교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 기능과 선현을 배향하는 사당 기능, 이 두 가지를 수행하던 기관이었지만, 약간의 차이가 있던 기관이었습니다.

 

 

2. 조선의 교육 시스템

 

조선시대의 학생들이 어릴 때 처음 가게 되는 교육기관은 서당(書堂)이었습니다. 서당에 가서 훈장에게 회초리를 맞아가며 천자문을 배우는 것이 교육의 시작이었습니다. 대개 서당에서는 기초적인 유학서들인동몽선습(童蒙先習)’, ‘격몽요결(擊蒙要訣)’, 명심보감(明心寶鑑)’ 등을 익혔는데, 이 과정을 소학이라 부릅니다. 그러니 서당이 지금으로 치면 초등학교 교육을 담당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서당에서 소학을 마치면 이제 서원이나 향교로 진학해 사서삼경을 배우고 과거에 응시합니다. 과거는 소과와 대과로 나뉘어 두 번에 걸쳐 치러지는데, 소과를 1차 시험, 대과를 2차 시험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1차 시험인 소과에 합격하면 2차 시험인 대과에 응시할 자격이 주어지고 또 조선시대의 대학인 성균관에 입교할 자격도 주어집니다. 그리고 2차 시험인 대과에 합격해야 비로서 관직에 나갈 수 있었습니다.

조선의 교육 시스템을 보면 서당이 초등학교 기능을, 서원과 향교가 중고등학교 기능을 그리고 성균관이 대학교 기능을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3. 향교(鄕校)

 

향교는 고려시대부터 있어왔는데 조선시대에도 전국에 향교를 열어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향교는 지방관에게 운영의 책임을 맡기고 향교의 운영을 위해 조정에서 밭과 노비를 하사했는데 이를 학전(學田)과 학노비(學奴婢)라 부릅니다. 그러나 학전만으로 운영이 어려워 지방관이 향교의 운영비를 따로 충당해야 했다고 합니다.

향교는 앞에서 말한 것처럼 교육 기능과 문묘(공자를 모시는 사당을 따로 문묘라 합니다) 기능을 했습니다. 교육 기능을 하는 공간에는 중심에 교육시설인 명륜당(明倫堂)을 두고, 명륜당 앞에는 좌우로 학생들의 기숙사인 동재(東齋)와 서재(西齋)를 두었습니다. 동재에는 양반의 자제가 서제에는 평민의 자제가 묵었다고 합니다.

 

008기장향교 명륜당(여행편지).jpg

  <기장향교 명륜당. 명륜당 앞에 양쪽으로 동재와 서재가 있습니다.> 

 

문교 기능을 하는 공간에는 중심에 공자와 선현들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大成殿)을 두고 그 앞에 좌우로 제사에 필요한 건물을 두었는데, 이를 동무(東廡)와 서무(西廡)라고 합니다.

대개 향교의 정문을 들어서면 먼저 교육 공간이 나오고 그 뒤에 문묘 공간이 있는데, 이런 배치를 전학후묘(前學後廟)라 합니다. 향교에 따라 문묘 공간이 앞에 있고 교육 공간이 뒤에 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배치는 전묘후학(前廟後學)이라고 합니다. 전주향교 등이 이런 배치를 하고 있습니다.

 

78전주향교 대성전(여행편지).jpg

  <전주향교 대성전. 공자의 제사를 올리는 배향 공간입니다.>

 

30대성전 내부(여행편지).jpg

  <전주향교 대성전 내부. 공자님의 영정을 가운데 모시고 양쪽에 중국과 우리나라의 선현들 위패가 있습니다.> 

 

향교에는 은행나무를 많이 심었는데, 이는 공자가 나무 아래에 평상을 놓고 제자들을 가르쳤다는 말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공자가 제자를 가르친 은행나무 아래를 행단(杏壇)이라 부릅니다.

 

08성균관 은행나무(여행편지).jpg

  <성균관 은행나무. 성균관은 향교가 아니지만 공자를 모시고 있는 곳이어서 이런 커다란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4. 서원(書院)

 

서원의 시작은 조선 중종 37(1542), 당시 풍기군수를 지내던 주세붕이 고려말의 유학자였던 안향을 기리기 위해 백운동서원을 세운 것이 효시입니다. 그후 8년이 지난 1550년에, 주세붕의 뒤를 이어 풍기군수로 재임하던 퇴계 이황 선생이 당시 임금이었던 명종에게 상소를 올려 소수서원이라는 현판을 받고 또 전답까지 하사 받음으로써, 백운동서원은 소수서원으로 이름이 바뀌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이 되었습니다.

사액서원이란 임금에게 현판을 하사 받은 서원을 이르는 말로, 임금은 현판만 하사한 것이 아니라 학전과 학노비까지 하사했습니다. 또 서원의 학전에는 세금을 거두지 않고 서원의 노비는 군역을 면해주는 특혜까지 주어 서원의 경제적 기반을 뒷받침해 주었습니다. 사액서원은 당시로는 왕실의 인정을 받은 명문 서원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한 셈입니다.

그 뒤로 많은 서원이 문을 열었습니다. 대학자나 정치가가 죽으면 그 제자들이 스승의 위패를 모시고 후학을 가르치는 서원을 열었습니다. 그러므로 향교가 공자를 모시는 것에 비해 서원은 우리나라의 학자나 정치가를 모시는 사당 기능을 했습니다.

 

서원의 구조는 향교의 구조와 비슷합니다. 학생을 가르치는 교육 공간과 선현을 배향하는 사당 공간이 구분되는데, 서원은 교육공간이 앞에 사당 공간이 뒤에 있습니다. 교육 공간은 향교와 비슷하게 중심에 강학당을 두고 그 앞 좌우에 동재와 서재를 두었습니다. 사당 공간은 선현의 위패를 모시는 사당과 제사를 준비하는 전사청이 있었습니다.

 

1덕천서원01(여행편지).jpg

  <산청 덕천서원. 강학당 옆으로 동재와 서재가 자리잡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당1(여행편지).jpg

  <안동 병산서원 사당. 교육 공간 뒤에 서애 류성룡 선생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 있습니다.>  

 

서원이 향교와 또 하나의 다른 점은 위치였습니다. 대개 향교가 그 지역의 중심지에 자리잡은 것과는 대조적으로 서원은 중심지에서 조금 떨어진 경관이 좋은 곳에 자리잡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5. 서원의 발전과 향교의 쇠퇴

 

서원이 급속히 늘어나자 서원으로 학생들이 몰리는 현상이 나타나 자연히 향교는 쇠퇴의 길을 걷게 됩니다. 조선시대의 부모들도 교육열이 대단해, 공립 교육기관인 향교보다 사립 교육기관인 서원을 선호했습니다.

그리고 서원을 선호한 큰 이유는 아마 인맥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원은 조선의 학자이자 정치가를 배향하는 곳이고 또 그 제자들이 학맥을 이어가는 곳이었기 때문에, 서원에 입교한다는 것은 그 학맥에 들어서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조선은 당파가 갈라져 당파에 따른 학맥이 중요한 사회였기에 서원을 선호했던 현상은 당연한 현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서원으로 학생이 몰리자 조선 중엽에는 서원의 수가 수백 개에 달했고, 숙종 때는 임금에게 현판을 받은 사액서원의 수만 130여 개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만큼 향교는 쇠퇴의 길을 걸어야 했습니다. 조정에서는 향교를 살리기 위해 지방관의 업무 평가에 향교의 실적을 포함시키기도 했고 또 효종 때는 향교에 이름을 올리지 않은 학생은 과거 응시를 허락하지 않는 극한 정책을 펴기도 했지만, 향교의 쇠퇴를 막을 수 없었습니다.

 

 

6. 서원의 몰락

 

서원의 수가 많아지고 서원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자연히 서원의 폐해가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큰 폐해는 역시 학맥이었습니다. 지방 서원들이 중앙 정치인들과 학맥으로 연결되어 중앙의 당쟁 문제가 지방에까지 파급되는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또한 경제적으로도 서원은 조정에 부담이 되었습니다. 사액서원이 많아지자 사액서원이 관리하는 학전도 늘어났고 이 학전에서는 세금을 걷지 않아 세수가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난 것입니다. 그리고 서원의 노비는 군역을 면제 받았는데, 이 때문에 양민이 군역을 피하기 위해 서원의 노비로 들어가는 일까지 빈번해졌습니다.

 

그리고 영향력이 큰 서원은 제멋대로 돈을 걷거나 행패를 부리는 등의 폐해가 벌어졌습니다. 이런 폐해의 대표적인 서원이 우암 송시열을 배향하는 화양서원이었습니다. 조선 후기는 서인들의 집권이 장기화된 때로, 서인의 거두였던 송시열을 송자라 부르며 숭상했던 시절이었습니다. 이런 거물을 모셨던 화양서원은 지방관보다 더 강한 무소불위의 힘을 행사했습니다. 제멋대로 화양묵패(華陽墨牌, 서원에 필요한 돈을 바치라는 일종의 고지서)를 발행해서 돈을 거둬들이고, 무고한 사람들을 잡아다가 형벌을 주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전해오는 이야기로는 한량 시절의 흥선대원군이 말을 타고 화양서원 앞을 지나다가 말에서 내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서원 사람들에게 봉변을 당했다고 합니다. 왕실 사람조차 눈 아래로 볼 정도로 서원의 행패가 심각했던 것입니다.

 

이렇듯 서원의 폐해가 커지자 조정에서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였습니다. 결국 숙종 때부터 서원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기 시작했고, 영조 때는 200여 개의 서원을 철폐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서원의 폐해는 끊이지 않았고, 결국 흥선대원군이 집권해 1865년 화양서원과 만동묘의 철폐를 시작으로, 1870년까지 47개의 서원만 남기고 600여 개의 서원을 철폐시켰습니다.

대원군은 서원 철폐를 통해 당시 세도가들의 뿌리를 자르고, 세수를 늘려 고갈된 왕실 재원 확보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서원 철폐로 많은 세도가들을 정적으로 만들어, 훗날 대원군이 몰락의 길을 걷게 되는 하나의 원인이 되기도 했습니다.

 

 

7. 서원과 향교의 교육 기능 상실

 

그 이후로도 살아남은 서원과 향교는 꾸준히 교육과 배향의 기능을 했습니다. 그러나 1894(고종 31) 조선의 제도를 근대식으로 개혁했던 갑오개혁 때 근대식 교육제도가 도입되면서, 향교와 서원의 교육 기능은 철폐되고 배향 기능만 남아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각 서원에 대한 자료는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하세요.

 

안동 병산서원,     안동 도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영주 소수서원과 선비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