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 강릉 헌화로와 바다부채길 걷기 후기

 

 



12 7(),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강릉의 남쪽 바닷가로 내려가 헌화로와 바다부채길을 걷고 왔습니다. 헌화로는 바다에 바싹 붙은 도로로 예전부터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길입니다. 이 헌화로가 끝나는 심곡항에서 바다부채길이 시작됩니다. 바다부채길은 바닷가에 나무와 철제로 길을 만들어 시원한 바다 풍경을 즐길 수 있는 명품 걷기 코스입니다. 이 헌화로와 바다부채길을 걷고 자유롭게 썬크루즈리조트와 시간박물관 등 정동진의 명소를 돌아보고 왔습니다.

 

먼저 탁 트인 바다를 바라보며 여유롭게 헌화로를 걸었습니다. 언제 걸어도 여유롭게 걸을 수 있는 길이 헌화로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날은 예보와는 달리 날씨도 좋아서 한가롭게 헌화로를 걸었습니다.

이번 여행의 하일라이트는 역시 바다부채길이었습니다. 바다를 따라 길게 이어지는 데크길을 걸으며 시원한 풍경과 아기자기한 풍경이 계속 이어지는 길이어서 가슴이 탁 트이는 느낌이 들더군요. 발 밑에서 부서지는 파도소리를 들으며 멋진 바다 풍경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 걷는 바다부채길이었는데 그래도 감흥이 줄지 않는 멋진 길이었습니다. 헌화로와 바다부채길을 걷고 썬크루즈리조트의 전망대에서 정동진과 그 앞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시원한 조망을 즐겼습니다.

 

이 날은 예보와는 다르게 날씨가 좋았습니다. 하늘도 비교적 깨끗했고 기온도 포근한 편이어서 여행이 한결 넉넉했던 것 같습니다. 동해바다의 멋진 풍경을 잘 즐긴 하루였습니다. 함께 여행하신 분들 모두 여행의 피로 잘 털어내시기 바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