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4일(화) 하동 십리벚꽃길 걷기 여행 후기





4 4() 하동 십리벚꽃길 여행을 다녀왔습니다봄이 시작될 무렵부터어쩌면 추운 겨울날에 벚꽃 찬란한 하동 십리벚꽃길을 기다렸던 것 같습니다비로서 완연한 봄을 알리는 벚꽃을 보러 가는 여행은 그래서 늘 설레고 행복하죠.

우리나라 여기저기 벚꽃 명소가 있지만 그중 가장 멋진 곳이 하동 십리벚꽃길이 아닌가 싶습니다하지만 요즘 날씨가 꽤 쌀쌀해서 그런지 섬진강변 벚꽃은 개화가 더디기만 합니다활짝 핀 꽃은 포기하고 들어선 화개천변은 놀랍게도 꽃이 약 80%는 핀 듯합니다꽃길을 걷기 전에 들른 쌍계사도 화사한 사찰로 단장을 했더군요금당으로 올라가는 길에는  하얀 목련이 피고 닥종이나무에서도 노란 꽃이 피었습니다.

 

이제 화개천을 따라 십리벚꽃길을 걷습니다. 이 길은 쌍계사부터 화개장터까지 약 6km 구간입니다. 이제 그 아름다운 십리벚꽃길로 들어섭니다처음부터 발걸음은 쉬이 나아가질 않습니다십리가 벚꽃인데 꽃 한송이 한송이가 다 예뻐서 꽃을 보며 걷는 길은 더디기만 합니다며칠 전 토요일에도 꽃 개화가 늦어서 내심 걱정이었는데 놀랍게도 화사하게 꽃이 피어 기분 좋은 현기증에 취해 길을 걸었습니다섬진강변을 달릴 때만해도 창 밖으로 꽃이 많이 보이지 않아 아쉬웠는데 그런 아쉬움을 싹 지워내듯 활짝 피었습니다.

십리벚꽃길을 더욱 빛나게 하는 조연은 초록 차밭입니다. 차밭 위로 길게 늘어진 벚꽃의 조화는 어떤 설치예술보다 아름답죠. 길 중간쯤 전망대에 서면 십리벚꽃길의 작품을 굽어보게 됩니다. 화개천과 벚꽃 터널 그리고 지리산이 그려놓은 한폭의 그림은 넋을 잃고 보고 또 보게 되는 작품입니다. 정말이지 꽃길만 걷는 하루였습니다. 이제서야 봄다운 봄이 시작된 것 같아 나른한 미소가 번집니다.

 

이번에는 날씨도 벚꽃도 좋았습니다. 만개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많이 피었습니다. 당일로 멀리 하동까지 다녀왔지만 그런 수고로움을 덜어낸 여행이 아니었나 싶습니다이제 서울에도 벚꽃이 만개할 것입니다가까운 공원에서라도 벚꽃 만끽하며 활력 넘치는 일상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