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드레나물을 넣고 밥을 하는 곤드레밥의 인기가 그칠 모르고 있습니다. 전만 해도 정선읍내에나 가야 번씩 맛을 보던 음식이었는데, 요즘은 정선, 영월, 평창을 지나 제천 그리고 서울까지 곤드레밥집이 문을 열었습니다. 부드러운 곤드레나물을 넣고 밥을 하면 맛과 향이 한층 좋아지니 인기가 있을 만한 음식입니다.

 

오늘 소개할 고한의 함백산돌솥밥도 곤드레밥으로는 빠지지 않는 집입니다.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정선카지노와 하이원리조트가 있는 고한에 자리잡고 있어 입소문이 빠르게 퍼진 모양입니다. 이제는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자칫 한참을 기다려야 하는 집이 되었다고 합니다.

집은 곤드레밥을 돌솥으로 지어내는 곤드레돌솥밥을 내는 집입니다. 집의 곤드레돌솥밥은 맛과 향에서 빠지지 않네요. 돌솥에 나온 곤드레밥을 그릇이 담아내고 돌솥에는 물을 부어 숭늉을 만들죠. 다른 돌솥밥집과 같습니다. 다른 집과의 차이는 양념장입니다. 다른 곤드레밥집은 대개 간장을 기본으로 하는 양념장과 고추장을 내줍니다. 사실 밥에 간장을 비벼먹는 것이 서울 사람들에겐 그리 익숙하진 않죠. 그런데 집의 양념장은 독특한 맛을 냅니다. 맵고 칼칼한 느낌도 있고 간장의 짠맛도 있고 참기름의 고소한 맛도 있습니다. 밥을 비벼먹기에 아주 좋은 양념장을 내주는 집의 가장 특징인 같습니다. 양념장의 간이 조금 편이어서 많이 넣었다간 낭패를 당할 수도 있지만 양념장의 양만 적당하면 밥을 비벼먹기에 아주 좋습니다.

 

곤드레돌솥밥(여행편지).jpg

  <곤드레돌솥밥>

 

집은 반찬들의 맛도 괜찮은 편입니다. 특히 된장찌개가 맛있는데, 구수한 맛의 전통 된장찌개가 아니라 다른 양념이 많이 들어간, 맛이 된장찌개여서 된장찌개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먹을 같네요. 반찬의 가짓수도 많은 편인데, 이면수구이와 돼지볶음, 각종 밑반찬 등이 나옵니다. 모두 맛은 괜찮은 편이었지만 그렇다고 그리 인상적인 찬은 없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집의 곤드레돌솥밥은 번쯤 맛을 만한 음식인 같습니다. 양념장이 아주 좋았고 된장찌개도 맛이 괜찮았습니다. 사실 고한으로 여행을 떠날 일은 없지만, 태백을 찾는 분은 많으니 태백 여행을 태백의 문턱에 있는 집에 들러보셔도 좋겠네요.

가격은 곤드레돌솥정식(2 이상) 1 12,000, 함백산돌솥밥(2 이상) 1 10,000원입니다. 메뉴의 구성은 똑같은데, 돌솥밥이 곤드레밥이냐 그냥 밥이냐의 차이인 같습니다. 정식이 아닌 그냥 곤드레돌솥밥은 9,000원인데, 가지 반찬이 빠지는 모양입니다. 이면수구이나 돼지볶음이 없어도 맛의 차이는 크지 않을 같아 보이니 메뉴도 좋을 같습니다. 돌솥밥을 짓는 시간이 걸리고 사람이 많이 몰리는 집이니 미리 예약을 하고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함백산돌솥밥 : (033)591-5564,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고한리 29-19

 

사북을 지나 38 국도를 타고 태백 방향으로 가면 정암사로 빠지는 길이 갈라지는 상갈래삼거리가 나옵니다. 삼거리 모퉁이에 함백산돌솥밥이 있습니다. 주차는 정암사 방면으로 우회전하자마자 건너편에 있습니다.

 

함백산돌솥밥(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