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어보는 다산 정약용 선생의 형인 정약전 선생이 흑산도에서 유배생활을 하는 동안 흑산도의 물고기를 관찰하고 설명해 놓은 책입니다. 정약전 선생이 척박한 흑산도에서 유배생활을 하며 남긴 기록이니, 안타까움이 묻어 있는 책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포털 사이트에서 자산어보를 검색하면 해산물 전문점들이 주르륵 뜨네요. 그것도 고급 해산물 전문점들인 것 같은데, 정약전 선생의 불우했던 삶을 생각하면 왠지 씁쓸한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아무튼 여수에도 유명한 회 한정식집으로 자산어보라는 집이 있습니다. 어제 여수에 갔다가 이 집에 들렀습니다. 물론 비싼 회 한정식을 먹진 못했고, 이 집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점심특선을 먹었습니다.

 

첫 상차림(여행편지).jpg

  <첫번째 상차림. 처음 한 상이 이렇게 차려집니다.> 

 

이 집의 점심특선은 1인당 15,000원입니다. 서울의 가벼운 한정식집의 가격과 비슷하죠. 하지만 음식의 구성은 크게 다릅니다. 서울의 가벼운 한정식집 음식은 전라도의 백반집과 큰 차이가 없는 반면, 이 집의 점심특선은 아주 알차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해산물 위주로 먼저 한 상을 차려내는데, 선어회 한 접시, 키조개 관자와 성게알, 병어회가 한 접시, 오리구이, 연어회, 굴과 샐러드 등이 차려집니다. 물론 양이 조금씩이긴 하죠. 그리고 뒤 이어 홍어 삼합, 가오리찜, 고구마 튀김, 누룽지 등이 나오고, 마지막으로 우럭 맑은탕과 밥, 반찬이 나왔습니다. 가격에 비해 아주 다양한 음식을, 그것도 해산물 위주로 먹게 되는 거죠. 서울에서는 꿈도 꾸지 못한 일이죠.

맛도 제 입맛에는 적당했던 것 같습니다. 찬 음식은 차게 더운 음식은 덥게 잘 나왔고 전체적으로 간이 세지 않고 담백한 편이어서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극적인 음식을 원하시는 분은 좀 실망스러우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 상(여행편지).jpg

  <첫 상차림 뒤에 몇 가지 간단한 음식이 더 나오고 마지막에 우럭 맑은탕과 함께 밥과 반찬이 이렇게 나옵니다.>    

 

조금씩 먹기는 했지만 다양한 해산물을 그것도 괜찮은 맛의 해산물을 적당한 가격에 먹을 수 있다는 게 이 집 점심특선의 큰 장점인 것으로 보입니다. 식사를 끝내고 나면 포만감이 느껴질 정도로 양이 적지도 않더군요. 15,000원이란 돈이 아깝지 않다는 느낌이 드는 집이었습니다. 여수에 가실 일이 있으면 점심시간에 한 번쯤 들러 이 집의 점심특선을 맛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점심특선 1인분 15,000.

 

자산어보 : (061)651-5300, 전남 여수시 문수동 194-6

 

여수 시내에 있어서 길 설명이 어렵습니다. 네비게이션을 이용해 찾아가시는 게 좋습니다. 건물 옆에 전용 주차장이 있습니다.

 

자산어보(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