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음식하면 막국수가 떠오릅니다. 막국수의 주 재료인 메밀이 강원도에서 생산되니 막국수는 아무래도 강원도에서나 맛을 보는 음식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막국수로 명성을 떨치는 맛집들도 강원도에 몰려 있죠. 그런데 부여에도 막국수로 유명한 집이 있습니다. 구드래 나루에 있는 장원막국수라는 집이 바로 그 집입니다.

 

장원막국수는 그리 크지 않은 가정집을 음식점으로 쓰고 있습니다. 대문 앞에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만 영업을 한다고 현수막을 세워 놓았더군요. 음식점이 오후 5시에 영업을 끝낸다니점심과 저녁 중간에 브레이크타임을 가지는 집은 요즘 많죠. 그리고 그날 준비한 재료가 떨어지면 일찍 문을 닫는 집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오후 5시라고 시간을 못 박아놓고 저녁 장사를 안 하는 집은 처음 보는 것 같네요. 아무튼 저런 현수막을 보면 왠지 대단한 집이 아닐까 하는 근거 없는 신뢰(?)가 살짝 일어나죠. 어쨌든 장원막국수는 부여에서 손꼽는 집인 건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를 뒤져봐도 수많은 포스팅이 올라와 있더군요.

 

이 집 막국수는 맛이 좀 특이합니다. 일단 비빔막국수와 물막국수의 구분 없이 메뉴도 막국수 한 가지입니다. 그리고 막국수의 국물 맛이 새콤달콤하다고 해야 하나 시큼달콤하다고 해야 하나아무튼 강원도의 동치미 막국수와도 다른 맛이더군요. 국물도 커피 색을 띠고 있구요. 국물에 잔 얼음이 들어가서 시원한 맛은 좋았습니다. 면은 보통 막국수 면에 비하면 가는 편인데 그래도 후두둑 끊어지지 않은 걸 보면 메밀의 함량이 적거나 뭔가 특별한 비법이 있는 모양입니다.

 

막국수(여행편지).jpg

  <막국수> 

 

이 집 막국수는 맛이 독특해서 뭐라 말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아마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크게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제 입맛에는 그리 인상적이진 않았습니다. 일단 제가 좋아하는 막국수의 범주에 들어 있는 막국수가 아니었고, 그렇다고 시큼달콤하고 시원한 맛을 빼면 별 특징이 있는 맛도 아니었습니다. 그래도 그 시원하고 시큼달콤한 맛에 한 그릇을 다 비우기는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오히려 저는 이 집의 편육이 좋았습니다. 삶은 돼지고기를 얇게 썰어 내는데, 지방 부위가 너무 없었다는 점을 빼면 아주 부드럽게 잘 삶았더군요.

 

편육(여행편지).jpg

  <편육. 이 양이 반 접시입니다.>   

 

인터넷을 보면 장원막국수를 맛집으로 꼽는 블로거들이 많더군요.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위생 상태를 지적하는 사람도 있구요. 아무튼 부여에서는 유명한 집이니 막국수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부여를 여행할 때 한 번쯤 들러서 직접 맛을 보시고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막국수 5,500, 편육 15,000. 편육은 반 접시(8,000)만 팔기도 합니다.  

 

장원막국수 : (041)835-6561, 충남 부여군 부여읍 구교리 8-1

 

구드래 선착장의 주차장 바로 위에 있어서 찾기 쉽습니다.

 

장원막국수(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