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의 직지사는 경상도를 대표하는 거찰 중 하나입니다. 사찰의 규모도 크고 볼거리도 많아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절입니다. 그렇다 보니 직지사 앞에는 음식점들이 많습니다. 이 직지사 앞은 다른 절 입구의 음식점들처럼 산채정식과 산채비빔밥 등의 산채 음식을 주로 내는데, 특이한 점은 연탄불로 구워내는 소불고기와 돼지불고기를 낸다는 점입니다. 상가 골목으로 들어서면 여기저기서 연탄불에 고기를 굽고 있어, 연탄 냄새와 고기 굽는 냄새가 코를 자극합니다. 연탄불에 구워낸 고기는 기름기가 쏙 빠지고 직화구이의 독특한 향이 남아서 맛이 괜찮습니다.

 

31숯불돼지구이(여행편지).jpg

  <연탄불 돼기고기 구이> 

 

직지사 앞 상가단지에는 유명한 음식점이 몇 있는데 일직식당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일직식당의 대표 메뉴는 산채정식입니다. 산채정식에는 연탄불 돼지구이가 두 가지가 나옵니다. 고추장 양념구이와 아마 간장 양념구이였던 것 같습니다. 같은 돼지고기지만 맛의 차이가 확연해 식사를 하기엔 좋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더해서 더덕구이, 조기구이, 전이 나오고, 또 여러 나물류의 찬이 나옵니다. 그리고 찌개는 따로 나오지 않고 된장국을 하나씩 줍니다. 한 상을 가득 채울 만큼 찬이 많이 나와서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집입니다. 산채정식이 나물로만 한 상 차려내는 경우도 있는데 이 집은 돼지구이 두 접시에 조기구이, , 더덕구이 등이 나오니 상차림에서 알찬 느낌이 들더군요. 가격도 1인당 12,000원이어서 차림에 비해 전혀 비싸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30일직식당(여행편지).jpg

  <상이 다 차려지기 전의 사진입니다. 여기에 돼지고기 구이 두 접시, 더덕구이, 도토리묵 무침이 더 나왔던 것 같습니다.> 

 

이 집은 상이 푸짐하게 차려지기도 하지만 맛도 괜찮습니다. 돼지구이나 나물들이 모두 간이 세지 않고 담백해서 제 입맛에는 잘 맞았던 것 같습니다. 혹시 간이 센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좀 심심하다는 느낌을 받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반찬이 조금씩 담겨 나오는 점도 저는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런 정식류를 내는 집에 갈 때마다, 저 많은 반찬이 남으면 다 어떻게 처리할까, 하는 생각이 들곤 하죠. 반찬 재사용에 대한 우려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반찬을 조금씩 주고 계속 리필을 해주면 적어도 반찬 재활용에 대한 걱정은 덜 수 있죠.

 

김천 직지사 앞의 일직식당은 가격에 비해 푸짐하고 깔끔하게 음식을 내는 집으로 보입니다. 담백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직지사에 갔을 때 한 번쯤 들러보아도 좋을 집으로 보입니다. 모듬산채정식 12,000.

 

일직식당 : (054)436-6027, 경남 김천시 대항면 향천리 318-9, 김천시 대항면 황학동길 4-7

 

일직식당은 직지사 앞 상가단지에 있습니다. 공영주차장에 차를 주차시키고 직지사로 들어가는 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길 오른쪽에 있습니다.

 

28일직식당(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