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제일식당] 담백하고 깔끔한 맛의 진주식 육회비빔밥

 

 

비빔밥을 생각하면 먼저 전주가 떠오르죠. 전주비빔밥은 이제 전국적인 명성을 얻어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졌습니다. 전주비빔밥의 유명세에 비하면 조금 덜 알려졌지만 경상남도의 진주도 진주비빔밥으로 유명한 고장입니다.

전주비빔밥과 진주비빔밥의 차이는 저도 꽤 궁금한데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인터넷을 뒤져봐도 믿을 만한 자료는 없네요. 어느 국회의원이 전주비빔밥은 양반들이 먹던 음식이고 진주비빔밥은 서민들의 음식이라는 말을 했던데, 근거가 없는 이야기로 보입니다. 제가 느끼기에 진주비빔밥은 비빔밥에 들어가는 나물 등의 고명을 푹 삶아내서 비빔밥 자체가 아주 부드러운 느낌이 드는데, 이에 비해 전주비빔밥은 고명이 다양한 대신 조금 퍽퍽한 느낌이 들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진주비빔밥은 선짓국이나 무국이 따라나오는 점도 전주비빔밥과 다른 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전주비빔밥도 무국을 내는 집이 있지만 제가 보기에는 대개 콩나물국을 내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전주비빔밥은 고급화를 지향하고 있어서인지 보기에도 화사해 보이고 반찬의 가짓수도 많아졌습니다. 반면 진주비빔밥은 여전히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서인지 소박한 형태에 반찬도 두세 가지가 전부입니다.

 

어제 진주에 들렀다가 중앙시장에서 진주비빔밥을 먹었습니다. 시장 안에 있는 제일식당이란 음식점이었는데 3대째 이어오는 유명한 집이라고 합니다. 이 집의 비빔밥은 고명이 많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몇 가지 나물에 육회가 올라오는데, 맛은 부드럽고 담백하면서도 깔끔했습니다. 나물을 푹 삶고 잘게 썰어서 씹는 맛은 좀 떨어지지만 부드러운 식감이 괜찮았습니다. 특히 육회는 씹히는 느낌이 없을 정도로 부드럽더군요. 같이 나오는 무국도 은근한 맛이어서 전체적으로 간이 세거나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반찬은 김치와 진미채 무침 그리고 동미치가 전부였는데, 비빔밥 맛이 좋아서 반찬이 더 필요하진 않았습니다. 3대째 내려오는 진주비빔밥의 명가라는 소문이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괜찮은 비빔밥이었습니다. 다만 식당이 시장에 있어서 음식점이 크고 반듯하지는 않습니다. 어른들을 모시고 가기에는 적당치 않을 수도 있고, 주차할 공간도 따로 없으니 이 점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28육회비빔밥(여행편지).jpg

    <육회비빔밥>


이 집은 해장국으로도 유명합니다. 새벽 4시에 문을 열어서 점심 때까지는 해장국을 하고 점심 때부터는 비빔밥만 판다고 합니다. 그러니 점심 때는 비빔밥과 해장국을 다 먹을 수 있습니다. 진주의 대표적인 명소인 진주성에서 걸어서 15분 정도 거리에 있으니 진주를 여행할 때 한 번쯤 들러볼 만한 집으로 보입니다. 육회비빔밥 8,000, 해장국은 대 5,000, 4,000.

 

제일식당 : (055)741-5591, 경남 진주시 대안동 8-100, 진주시 중앙시장길 29-2

 

제일식당은 진주중앙시장 안에 있습니다. 설명하기가 어려운데 시장에 가서 물어보니 다들 친절히 알려주시더군요.

  126제일식당(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