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 정미네식당] 얼큰하고 시원한 맛의 신선한 우럭매운탕

 

 

여행할 때 맛집을 찾아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가끔 현지인이 꼽는 맛집과 블로그에서 유명한 맛집이 다른 경우가 꽤 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아무튼 블로그의 신뢰도가 꽤 낮아졌다는 사실도 그 이유 중 하나일 겁니다. 그렇다고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집이 다 맛집도 아닙니다. 현지인들이 외지인들에게 음식점을 추천할 때는 맛보다는 자신과 친한 사람의 집을 추천해주는 경우도 꽤 많거든요.  

 

이번에 제주에 내려갔다가 제주 사람이 갑자기 끌고 가서 우럭매운탕을 먹었습니다. 아무 준비도 없이 가서 사진도 찍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 집이 현지인들이 손꼽는 맛집이라 하더군요. 남편은 고깃배를 끌고 바다로 나가 고기를 잡고 아내가 식당을 운영한다고 합니다. 식당에서 쓰는 생선 대부분은 남편이 바다에서 건져올린 것들이라 합니다. 가끔 다른 배에서 생선을 사오기도 하지만 보통은 잡은 생선이 없으면 문을 안 열거나 남은 것만 팔고 문을 닫는다고 합니다. 생선의 선도로는 최상의 집이라 할 수 있죠.

저희는 이 집에서 우럭매운탕을 먹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매운탕의 왕이 우럭매운탕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럭은 개운한 맛을 내는 생선으로 신선한 우럭을 잘만 끓이면 최고의 매운탕이 나오죠. 정미네식당은 우럭매운탕의 그 개운한 맛을 잘 살리는 집이더군요. 일단 생선이 신선하니 반은 먹고 들어가는 셈이고 양념도 잘해서 아주 맛있는 우럭매운탕을 먹었습니다. 조금 아쉬웠던 점은 뒷맛이 약간 달게 느껴졌던 점입니다. 아마 파와 무를 많이 넣어서 그렇지 않나 싶은데, 아무튼 그 정도는 눈감을 수 있을 정도의 좋은 맛이었습니다. 아주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맛있는 우럭매운탕을 먹었던 것 같습니다.

 

성산의 정미네식당은 크진 않아도 실내도 비교적 깔끔한 편입니다. 제주를 여행할 때 성산 쪽에서 식사를 하시게 되면 한 번 찾아가 보아도 후회는 없을 집으로 보입니다. 매운탕 외에 회와 조림, 구이 등의 메뉴도 있는데, 모두 그날그날 어떤 생선이 있느냐에 따라 메뉴가 결정된다고 합니다. 또 문을 열지 않거나 일찍 닫는 날도 있으니 미리 전화로 문을 열었는지 또 그날 좋은 메뉴가 무엇인지를 물어보고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우럭매운탕은 1인분에 12,000원을 받았습니다. 2인분을 먹었는데 작은 우럭이 세 마리가 들어가더군요. 양도 푸짐했고 반찬의 맛도 괜찮았습니다. 삼달리 마을 안으로 들어가 마을 끝 바닷가에 있습니다. 사진이 없어서 아쉽지만 추천하고 싶은 집입니다.

 

정미네식당 : (064)782-0756,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삼달리 1-12, 서귀포시 삼달하동로 31번길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