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무진장식당] 버스로 제주 여행을 할 때 식사하기 좋은 집

 

 

고속버스터미널이나 시외버스터미널 부근에는 맛집이 없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아마 뜨내기 손님만 상대하는 집이어서 그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이런 말은 대도시에서나 통하는 말이고 지방에 내려가면 상황이 달라집니다. 작은 읍이나 면에서는 버스터미널 주변에도 맛집이 꽤 있습니다. 제주시는 작지도 크지도 않은 고장인데, 의외로 제주시외버스터미널 주변에 맛집이 꽤 있는 모양입니다. 물론 대부분 저렴한 밥집들입니다.

 

얼마 전에 제주에 내려갔을 때 제주시 시외버스터미널 부근의 무진장식당에서 밥을 먹었습니다. 이 집도 제주시 버스터미널 부근에서는 꽤 알려진 집입니다. 이 집은 일단 메뉴가 엄청 다양해서 다 소개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서울 분식집에서 내는 메뉴와 거의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는 이 집에서 동태찌개를 먹었습니다. 일단 주인 아주머니가 친절하시고 생각보다 깔끔했던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반찬이 여러가지가 나왔는데 반찬의 맛이 다 괜찮았습니다. 인상적이었던 건 간장게장이 반찬으로 나온 점이었습니다. 6,000원짜리 동태찌개에 간장게장이 반찬으로 나오니 황송하기까지 하더군요. 또 한 가지 인상적이었던 점은 밥에 계란후라이가 하나 올려져서 나온 것이었습니다. 예전에는 밥집에서 계란후라이를 주는 집이 많았는데 요즘은 그런 집이 거의 없죠. 밥 위에 무심하게 얹혀져 있던 계란후라이도 참 고마웠습니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동태찌개는 조금 실망스러웠습니다. 양념이 너무 진해서 국물이 걸쭉했습니다. 동태가 들어갔으니 동태찌개인 줄 알았지, 무슨 찌개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걸쭉한 맛이었습니다. 진한 국물의 맛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괜찮을지 몰라도 담백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거부감을 느낄 정도의 맛이었습니다.


001동태찌개(여행편지).jpg

    <동태찌개>


002밥(여행편지).jpg

    <계란후라이와 밥>

 

제주 시외버스터미널 부근의 무진장식당은 동태찌개가 조금 아쉬웠지만, 다른 점은 만족스러웠습니다. 버스로 제주 여행을 하게 되면 제주 시외버스터미널과 서귀포 시외버스터미널을 수시로 드나들게 됩니다. 동태찌개 외에 다른 메뉴도 많으니 제주 시외버스터미널 부근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게 되면 한번쯤 무진장식당을 찾아봐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특히 혼자 제주를 여행할 때 혼자 들어가서 식사를 해도 전혀 부담이 없는 집으로 보입니다.

 

무진장식당 : (064)712-6881, 제주시 오라1 2442-10, 제주시 서광로2 11-9

 

004무진장식당(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