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아찌국밥] 다양한 메뉴를 내는 괜찮은 맛집

 

 

돼지국밥, 삼계탕, 보말육개장, 뚝배기불고기, 선지해장국, 돈까스, 복지리탕, 해물짬뽕, 메밀소바, 낙지볶음이런 전혀 어울리지 않는 메뉴를 한 집에서 다 취급한다면 아마 누구도 쉽게 이해할 수 없을 겁니다. 도대체 무슨 집이지? 저는 이런 식당은 절대 가지 않습니다. 한마디로 정체성이 없는 식당인 거죠. 그런데 이번에 제주 여행 때 일부러 이 집을 찾아가 밥을 먹었습니다. 협재에 사시는 부부가 워낙 이 집을 강력하게 추천하셔서 미심쩍긴 했지만 네비게이션을 따라서 이 집을 찾아갔습니다. 그 부부의 추천 메뉴는 보말육개장과 해물짬뽕 그리고 복지리탕이었습니다.

 

저희 일행은 둘이어서 해물짬뽕과 보말육개장을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해물짬뽕은 일단 아주 푸짐했습니다. 꽃게, 새우, 쭈꾸미, 갑오징어, , 홍합, 소라, 콩나물까지 푸짐하게 해산물이 들어가더군요. 맛도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첫 맛이 아주 얼큰해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을 좋아하는 제게 딱 맞더군요. 아쉬웠던 점은 먹다 보니 조금씩 단맛이 느껴졌던 점이었습니다. 어디서 단맛이 나오나 싶었는데 큼직하게 들어간 소라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소라가 꽤 들어갔는데 이 소라에서 단맛이 우러났던 것 같더군요. 소라에서 단맛이 난다는 건 그만큼 소라가 신선하다는 뜻이지만, 짬뽕에서 단맛이 나는 게 조금 아쉬웠습니다. 일행이 먹었던 보말육개장을 조금 맛보았는데 이 맛이 의외의 맛이었습니다. 보말은 제주 방언으로 다슬기를 말합니다. 육개장에 다슬기를 넣어 끓였는데, 칼칼하면서도 깊은 맛이 괜찮았습니다. 육개장은 흔한 음식이지만 사실 제대로 맛을 내는 집이 드물죠. 의외로 이 집의 보말육개장이 육개장의 맛을 잘 살렸더군요. 후추가 많이 들어가서 후추 맛이 조금 강하게 느껴졌던 점이 아쉬웠지만, 다음에 이 집에 가게 되면 저는 보말육개장을 먹을 것 같습니다.


047해물짬뽕(여행편지).jpg

    <해물짬뽕>


049보말육개장(여행편지).jpg

    <보말육개장>

 

제주의 아찌국밥은 한경면에 있지만 한경에서 조금 떨어진 고산에 있습니다. 고산은 수월봉과 차귀도가 가깝습니다. 아찌국밥은 이 일대를 여행할 때 한 끼 식사를 하기에 괜찮은 집으로 보입니다. 메뉴가 다양하니 여럿이 가기에도 좋은 집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찌국밥 : (064)772-3525, 제주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2207-3, 제주시 한경면 고산로 34

 

050아찌국밥(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