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백담순두부] 장아찌와 나물 맛이 좋은 시골스런 맛집

 

 

강원도 인제의 백담사 입구에 음식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행정구역상으로 용대리인데 용대리는 횡계와 함께 우리나라 황태의 주산지로 꼽히는 곳이어서, 대부분 황태해장국이나 황태구이를 내는 집들입니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이 산골에 순두부를 내는 집들도 꽤 있습니다. 이 마을에서 순두부의 원조격인 집이 오늘 소개할 바로 백담순두부입니다.

 

백담순두부는 문을 연 지도 꽤 오래된 집으로, 이 마을의 터줏대감이라 할 수 있는 집입니다. 아직도 할머니께서 식당을 지키고 계시더군요. 이 집의 대표 메뉴는 역시 순두부입니다. 국산콩으로 직접 두부를 만든다고 하네요. 이 집의 순두부는 서울에서 먹는 얼큰한 빨간 순두부가 아니고, 강릉의 초당두부처럼 맑은 순두부국입니다. 사실 이런 순두부는 맛을 이야기하기 힘듭니다.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전부여서 딱히 맛에 대해 이야기할 내용이 없죠. 아마 숭늉 맛보다도 더 단순한 맛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무튼 이 집의 순두부도 담백하고 깔끔해서 먹기에 전혀 부담이 없습니다.

그리고 이 집은 순두부의 담백한 맛을 된장찌개와 나물로 보충해 주고 있습니다. 순두부를 시키면 된장찌개가 같이 나오는데 시골 된장의 맛입니다. 살짝 짠맛이 감돌지만 된장찌개의 원래 맛을 느낄 수 있는 괜찮은 찌개였습니다. 그리고 깻잎 장아찌와 취나물 장아찌가 반찬으로 나오는데 이 장아찌의 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또 몇 가지 나물도 함께 나오는데 이 나물의 맛도 슴슴해서 좋더군요. 순두부집에서 된장찌개와 장아찌 그리고 나물이 함께 나오는 건 처음 본 것 같습니다. 7,000원하는 순두부 한 그릇을 푸짐하게 잘 먹었습니다.


003순두부(여행편지).jpg

    <순두부>


002상차림(여행편지).jpg

    <상차림>

 

이 집은 순두부 말고도 황태해장국, 황태정식, 산채비빔밥 등의 메뉴도 있습니다. 블로그를 검색해 보니 다른 메뉴도 맛이 웬만한 편인 것 같습니다. 아침 7시면 문을 여는 집이니 백담사나 봉정암으로 들어가실 때 혹은 속초로 가시다가 아침식사를 하기에 괜찮은 집으로 보입니다. 순두부정식 7,000, 황태정식 9,000, 황태해장국 7,000, 산채비빔밥 8,000.

 

백담순두부 : (033)462-9395,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568, 인제군 북면 백담로 19

 

004백담순두부(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