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곰가네] 청국장이 일품인 정갈한 쌀밥정식

 

 

쌀밥정식이란 말을 처음 접했을 때, 그러니까 십수 년 전 이천에 이천쌀밥집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날 때 저는 쌀밥정식이란 말이 상당히 의아했습니다.

정식에 쌀밥 나오는 게 뭐 내세울 일이라고? 그냥 한정식이라고 하면 될 것을.

남도한정식은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죠. 남도 특유의 남도 음식들을 맛볼 수 있겠구나, 하는 느낌이 있습니다. 물론 이천이 쌀로 유명한 고장이니 이천쌀밥이니 쌀밥정식이니 하는 메뉴가 생겨났지만, 여전히 저는 쌀밥정식이란 말이 마음에 와 닿지는 않습니다. 밥맛이 좀 좋은 한정식쯤인 거죠.

 

며칠 전에 진천으로 답사를 갔다가 진천에서 유명한 쌀밥정식 집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이 집도 진천에서 나는 유기농 쌀로 돌솥밥을 내는 집입니다. 쌀밥정식 1인분이 10,000원이니 한정식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고 적당히 잘 차려진 밥상을 내는 집입니다.

밥은 역시 맛이 좋았습니다. 쌀도 좋았겠지만 밥을 잘 지어서 고슬고슬하면서도 적당한 찰기를 지닌 밥이었습니다. 반찬도 모두 정갈하게 잘 나왔는데, 특히 청국장이 맛있었습니다. 두부와 파, 양파, 고추 정도가 들어갔는데 청국장 특유의 구린내가 전혀 없이 구수한 맛이 잘 살아 있었습니다. 이 청국장과 김치만 있어도 맛있게 밥 한 끼를 해치울 수 있겠더군요. 반찬은 여러가지가 나왔는데, 황태구이, 작은 양념게장, 방풍나물이 있었고 샐러드 두 종류와 기본 찬이 나왔습니다. 찬들이 입맛을 당길 정도의 맛은 아니었지만 모두 제 맛을 잘 내고 있었습니다. 특히 샐러드에 청국장 콩이 들어갔는데, 이 청국장 콩도 전혀 잡냄새 없어 고소해서 먹기에 좋았습니다. 전체적으로 맛과 구성이 모두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69돌솥밥(여행편지).jpg

    <돌솥밥>


68청국장(여행편지).jpg

    <청국장>


64상차림(여행편지).jpg

    <상차림>

 

진천의 곰가네는 만족스럽게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는 집으로 보입니다. 혹시 누군가를 데리고 진천에 가게 되면 이 집으로 안내를 해도 좋을 집입니다. 쌀밥정식 10,000, 콩나물돌솥밥 7,000, 곰진지상 15,000, 전복돌솥밥 20,000. 콩나물돌솥밥만 1인분이 되고 나머지는 2인분 이상 주문해야 하며, 매주 월요일은 쉰다고 합니다.

 

곰가네 : 충북 진천군 백곡면 구수리 76-1, 진천군 백곡면 백곡로 835-8

 

곰가네는 진천읍내에서 조금 떨어진 백곡면 부근에 있습니다.

 

62곰가네(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