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해운대식당] 전라도 백반의 맛을 느낄 수 있는 호박찌개정식

 

 

전라도를 여행할 때면 한 번씩 들르게 되는 집이 바로 백반집입니다. 예전에는 5,000원짜리 백반집들이 전라도 어딜 가나 다 있었는데, 요즘은 사정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백반집들이 많이 없어지기도 했고, 가격도 7,000~8,000원대로 올랐고 또 음식이 예전처럼 푸짐하고 맛있게 나오는 집도 드물어졌습니다. 가격이야 식재료비가 올랐으니 어쩔 수 없겠지만, 음식은 왜 예전만 못한지 모르겠습니다. 전주의 유명한 백반집도 발길을 끊은 지가 꽤 되었을 정도로 옛 맛과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백반집들을 찾기 힘들어졌습니다. 아마 백반집을 운영하시던 할머니들이 세월을 따라 세상을 떠나시는 것도 좋은 백반집들이 없어지는 것과 깊은 관계가 있겠죠.

 

얼마 전에 장성에 갔을 때, 장성에서는 이미 유명한 해운대식당을 찾아가 밥을 먹었습니다. 이 집은 호박찌개정식이 유명한 집으로 알려져 있는데, 사실은 백반집으로 보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7,000원짜리 가정식백반이란 기본 메뉴가 있고 여기에 1,000원씩이 더해진 호박찌개정식과 묵은지고등어조림이 따로 메뉴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러니까 8,000원 하는 호박찌개정식과 묵은지고등어조림은 가정식백반에 호박찌개와 묵은지고등어조림이 추가되는 것이죠.

아무튼 이 집은 한상 가득 반찬이 나옵니다. 얼핏 봐도 20가지가 넘는 반찬이 나오더군요. 주로 밑반찬들이지만 홍어와 돼지고기, 양념게장 등도 끼어 있는 걸 보면 반찬 구성에 신경을 많이 쓰는 집으로 보입니다. 반찬의 맛도 모두 평균 이상이었습니다. 아마 이 반찬만으로도 밥 한 공기가 모자랄 듯싶네요. 여기에 된장국이 더해지면 가정식백반입니다


상차림(여행편지).jpg

    <해운대식당의 상차림. 여기에 호박쌈이 하나 더 나왔습니다.>


저희는 호박찌개정식을 주문해서 여기에 호박찌개가 더해졌습니다. 호박찌개는 투박한 양푼이에 담겨 나왔는데 고추장을 풀어서 끓인 고추장찌개였습니다. 고추장찌개에 호박과 돼지고기를 듬뿍 넣고 끓였는데, 너무 달지 않을까 싶었지만 다행히 단맛은 덜하고 칼칼한 맛이 살아 있더군요. 밥도 치자물로 밥을 해서 노란빛이 감도는 밥이 나오더군요. 괜찮은 맛의 호박찌개와 한상 가득 차려진 반찬을 놓고 아주 만족스러운 한끼 식사를 했습니다.


호박찌개(여행편지).jpg

    <호박찌개. 고추장찌개였는데 그리 달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장성의 해운대식당은 옛 전라도 백반집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던 집이었습니다. 식당 이름이 해운대인 점이 생뚱맞았지만 이 집은 어쨌든 괜찮은 전라도 백반집이었습니다. 장성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한 번쯤 들러서 푸짐한 전라도 밥상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가정식백반 7,000, 호박찌개정식 8,000, 묵은지고등어조림 8,000, 갈치조림 12,000. 이외에 매운갈비찜(25,000~50,000원)도 맛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해운대식당 : (061)395-1233,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리 1273-116, 장성읍 청운길 5

 

장성역 앞에 있습니다.


해운대식당(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