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시골밥상] 정갈한 상차림의 괜찮은 밥집

 

 

영덕의 먹거리를 떠올리면 단연 영덕대게가 생각나죠. 영덕의 강구항을 시작으로 영덕의 포구에는 온통 대개집들로 가득합니다. 하지만 대개는 겨울에만 잡을 수 있고 또 예전처럼 많이 잡히지도 않아서 가격이 천정부지입니다. 서민들 입장에서는 입맛만 다시기에도 깜짝 놀랠 정도로 요즘 대게 값은 하늘 높은 줄 모릅니다. 예전에는 수입 대게가 그나마 값이 저렴해서 수입 대게로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수입 대게의 값도 만만치 않아서 선뜻 대개집에 발길을 들이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영덕에 대게집들만 있는 건 아닙니다. 어제 영덕에 갔다가 찾아갔던 시골밥상도 영덕에서는 많이 알려진 맛집으로 통하는 집입니다. 이 집은 일단 메뉴가 다양합니다. 메뉴가 다양하다는 것이 자랑할 만한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이 집은 모듬생선구이(11,000), 청국장전골(11,000), 두부전골(11,000), 버섯불고기(13,000), 된장찌개정식(8,000), 시래기찌개정식(8,000), 두부 한 모(6,000) 등 메뉴가 많은 편입니다. 메뉴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는 장점도 있지만, 반대로 잘하는 음식이 없는 집이 아닐까 하는 의심을 떨치기 힘들죠.

아무튼 저희는 모듬생선구이를 먹었습니다. 2인분의 생선구이는 조기와 꽁치가 한 마리씩, 그리고 고등어 반 마리와 삼치 한 토막이 나왔습니다. 생선은 석쇠를 써서 불 위에 구운 게 아니라 후라이팬에 구운 것처럼 기름이 많더군요. 생선구이는 비교적 잘 구워졌지만 그렇다고 감탄을 자아낼 정도의 맛은 아니었습니다.

이 집의 매력은 10가지가 넘는 반찬이었습니다. 미역국이 하나씩 나오고 여러 반찬이 나왔는데 반찬들이 하나같이 깔끔하고 맛있었습니다. 비싼 재료를 쓴 찬은 없었지만 이 정도 맛이라면 굳이 비싼 재료를 쓴 반찬이 필요 없겠구나 싶더군요. 이 반찬과 생선구이로 밥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습니다. 반찬을 조금씩 담아 주는 것을 보니 음식 재활용에 대한 걱정도 필요 없는 집으로 보입니다. 이 정도 음식 솜씨면 서울 같은 대처로 나와서 음식점을 차려도 될 텐데, 하는 생각까지 들더군요. 아주 만족스러운 한 끼였습니다.


72생선구이(여행편지).jpg

    <생선구이>


73상차림(여행편지).jpg

    <상차림>

 

영덕의 시골밥상은 메뉴가 다양해서 어떤 음식이 특별히 맛있다, 라고 말하지는 못하겠습니다. 하지만 반찬의 솜씨를 보면 다른 음식도 다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이 집은 두부를 직접 만든다고 합니다. 이 두부로 끓여내는 두부전골과 또 냄새가 없는 청국장전골이 인기 메뉴인 것 같습니다. 음식점은 방으로 구분되어 있는데 비교적 깔끔한 편이고 도로변에 주차공간도 있습니다. 시골밥상은 영덕을 여행하실 때 한 번쯤 찾아가 봐도 후회는 없을 집으로 보입니다.

 

시골밥상 : (054)733-9355, 경북 영덕군 영덕읍 남석리 292, 영덕읍 강변길 248

 

영덕군청 뒷편 강변길에 있습니다.

 

71시골밥상(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