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 사동마을을 출발하며 누룩실재를 넘어 도착한 다무락마을은 수수한 시골 풍경이 정겹습니다.

사동마을은 오래된 돌담과 노란 산수유꽃 그리고 매화꽃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그 또한 풋풋한 수채화를 보는 듯합니다.

휘휘 여유롭게 걷는 누룩실재를 넘어 다무락마을로 내려서면

작은 봄꽃과 향긋한 매화가 여행자를 반겨줍니다.

봄 누룩실재 수수한 풍경이 마음을 다독여주는 느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