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쾌하고 풋풋한 봄 내변산과 내소사



전북 부안 내변산은 4월이면 풋풋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싱그러운 초록잎이 산속을 가득 채우고 산벚꽃은 구름처럼 피어오릅니다.

산행 구간도 크게 어려움이 없어 가벼운 산행 코스로 제격이죠.

내변산을 내려서면 부안의 명소 내소사로 이어집니다.

산 중턱에서 내려다본 내소사는 벚꽃에 잠겨 아련한 꿈처럼 다가옵니다.

상쾌하고 풋풋한 내변산 내소사의 봄철 산행은 꼭 놓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