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비우고 걷는 무념의 길, 두로령길






오대산 선재길이 상원사 주차장을 출발해서 월정사로 내려가면 길입니다. 그리고 상원사 주차장에서 명계리로 이어지는 길이 두로령길입니다. 두로령길은 선재길에 비해 사람이 거의 없어서 무척 한가한 길입니다. 예전에는 차가 오가던 길인데 완전히 차량 통제된 후로 사람만 걷다보니 구불구불한 길은 아무 생각없이 걷는 무념의 길입니다. 길이는 약 12km 정도이고 풍경이 다양하지는 않아 약간 지루할 수 있지만 생각을 비우고 아무 잡념없이 걷기에는 그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