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기운이 감돌더니 추석이 코앞입니다.

올 여름 더위는 정말 끔직했죠.

그래서인지 요즘 날씨가 그렇게 반가울 수 없는데

어느새 추석입니다.

 

추석이 그리 반갑지 않은 분들도 많이 계시겠죠.

하지만 오랜만에 멀리 떨어져 있던 친지들의 얼굴을 볼 수 있는 기회이니

혹시 힘든 일이 있으시더라도 즐거운 마음으로 추석 명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여행편지가 회원 분들에게 추석 선물을 드리지는 못하지만

회원 분들에게 늘 고마운 마음을 잃지 않고 있습니다.

추석을 맞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회원 여러분~~

 


06-상황마을다랭이논(여행편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