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자락길

- 7km에 이르는 편안한 무장애 산길 -

 

 

081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안산 자락길> 

 

안산은 서대문구에 있는 산으로, 정상인 봉수대의 높이가 296m인 낮은 도심 속의 산입니다. 서대문에서 은평구로 이어지는 통일로를 사이에 두고 인왕산과 마주보고 있는 산입니다. 도심 속의 산이고 또 지하철 독립문역에서 가까워, 본래 사람들의 발길이 잦고 등산로가 많은 산입니다. 이 안산 중턱을 한 바퀴 도는 편안한 자락길이 만들어져, 이제 서울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안산 자락길은 정상에 오르지 않고 안산 중턱을 한 바퀴 도는 길로 약 7km에 이르는 길입니다. 경사가 심한 곳과 자연 보호가 필요한 곳에는 나무데크로 길을 만들어, 약 반 정도는 나무데크길을 걷는 편안한 길입니다. 특히 경사 구간에는 계단을 설치하고 않고 지그재그로 데크길을 만들어, 전 구간이 휠체어나 유모차도 다닐 수 있는 무장애길입니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도 한 바퀴 돌아볼 수 있는 편안한 길입니다. 곳곳에 쉼터와 화장실을 만들어 나들이하듯 가볍게 쉬며 걸을 수 있는 길이기도 합니다.

 

또한 안산은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주위에 큰 산이 없어서, 시원한 조망을 즐길 수 있는 산입니다. 길 건너편의 인왕산은 물론 그 뒤의 북한산과 서울 도심의 풍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습니다. 자락길에 있는 전망대에서 이 시원한 풍경을 즐길 수 있고, 자락길을 조금 벗어나 정상인 봉수대에 오르면 남산까지 바라보이는 더 시원한 조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안산의 숲은 비교적 평이한 편입니다. 울창한 편이라고 말할 순 없지만 중간중간 차분한 분위기의 숲길을 걸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숲속 무대 부근의 메타세콰이어길은 서울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시원하고 멋진 길입니다. 이 메타세콰이어길이 안산 자락길의 백미로, 편안한 나무데크길을 따라 메타세콰이어숲을 걸으면 기분까지 상쾌해 지는 길입니다. 안산 자락길을 걷는 데는 2시간에서 2시간 반 정도가 소요됩니다. 자락길을 잠시 벗어나 정상인 봉수대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면 약 3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안산(鞍山)은 산의 형태가 소나 말의 등에 얹는 안장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하지만 예전에는 무악산(毋岳山)이란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진 산입니다. 조선을 개국하고 새 도읍지를 찾을 때 하륜이 이 무악산을 진산으로 삼아 지금의 신촌에 궁을 건설할 것을 건의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하륜의 의견이 받아들여졌다면 아마 경복궁이 지금의 연세대학교 자리에 세워졌을 수도 있습니다. 그 후 1642년 이괄이 난을 일으켰을 때 큰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기도 하고, 한국전쟁 때도 서울 수복을 앞두고 안산에서 격렬한 전투가 있었다고 합니다.

산 정상에 있는 봉수대는 조선시대 통신수단으로 쓰이던 봉화를 피우던 곳입니다. 1993년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13호로 지정된 곳으로, 이 봉수대에 올라서면 인왕산과 북한산 그리고 남산과 서울 도심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안산에는 본래 두 개의 봉수대가 있었다고 합니다. 정상에 복원된 현재의 봉수대는 그 중 하나인 동봉수대이고, 맞은편 통신탑이 있는 자리에 서봉수대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안산의 남쪽 기슭에는 천년고찰인 봉원사(奉元寺)가 있고, 동쪽 아래 독립문역 부근에는 서대문 독립공원과 독립문, 독립관 등의 볼거리가 있습니다.

 

걷기 코스 Tip

 

안산 자락길은 어느 쪽으로 돌아도 상관없는데, 여기서는 안산을 시계 방향으로 도는 코스로 소개합니다. 자락길은 노란색과 파란색 화살표로 길을 표시하는데, 시계 방향으로 도는 코스는 노란색 화살표를 따라가면 됩니다.

 

큰길에서 서대문구의회 이정표를 따라 왼쪽길로 접어들면 길 왼편에 독립공원 주차장이 있습니다. 차는 이곳에 주차시키면 됩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안산 자락길로 가려면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5번 출구로 나가야 합니다. 5번 출구로 나가서 조금 직진해 가다가 한성과학고와 서대문구의회 이정표를 따라 왼쪽 길로 들어섭니다. 이 길을 조금 가면 직진 길은 막혀 있고 서대문구의회를 끼고 오른쪽 한성과학고 방향으로 가야 합니다. 바로 삼거리가 나오면 왼쪽길로 한성과학고와 독립문파크빌 아파트 앞을 지나 도로를 따라갑니다. 이 도로를 따라가면 오른쪽으로 나무계단이 나오는데 이 계단을 지나쳐서 조금 더 가면 오른쪽으로 낮은 돌계단이 나옵니다. 이 돌계단을 올라서면 작은 쉼터가 있고 길이 양쪽으로 이어지는데 이 길이 안산 자락길입니다.

 

돌계단을 올라 자락길을 만나면 왼쪽 방향으로 자락길을 걷기 시작합니다. 이 나무데크길을 조금 걸으면 다시 도로와 만나게 됩니다. 이 도로를 따라 조금 가면 화장실과 나무데크길이 나옵니다. 여기서 나무데크길로 올라가 지그재그로 능선까지 오르게 됩니다.

 

나무데크길을 따라 능선으로 오르면 바로 사거리가 나옵니다. 여기서는 오른쪽 전망대 이정표를 따라가면 됩니다. 자락길은 직진 코스인 능안정 코스를 가르키는데, 전망대 아래에서 길이 다시 만나므로 전망대 방향으로 가도 좋습니다. 이 전망대가 인왕산과 북한산을 시원하게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입니다. 전망대에서는 계단을 따라 내려가 다시 자락길을 만나면 오른쪽 능안정 방향으로 가면 됩니다.

 

능안정은 작은 정자 쉼터입니다. 능안정을 지나 계속 자락길을 따라가면 사거리가 나옵니다. 여기서 안산 정상 방향으로 가지 말고 왼쪽 무악정 방향으로 나무데크길을 따라가면 됩니다. 이 길을 따라 약수터를 지나면 무악정 아래 삼거리가 나옵니다. 자락길을 계속 걸으려면 자락길 이정표를 따라 왼쪽 길로 가면 되고, 정상인 봉수대에 오르려면 직진 길인 무악정 방향으로 가야 합니다.

 

무악정 앞에서 봉수대 이정표를 따라 450m를 올라가면 봉수대가 나옵니다. 봉수대에서는 인왕산, 북한산, 남산 그리고 서울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보는 시원한 풍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능하면 봉수대에 올라가 보는 것이 좋습니다. 봉수대에서 내려올 때는 다시 무악정을 거쳐 자락길로 접어들면 됩니다.

 

무악정 아래 자락길을 계속 따라가면 숲속무대가 나옵니다. 숲속무대는 넓은 쉼터입니다. 이 숲속무대 주변의 메타세콰이어길이 자락길에서 가장 멋진 구간입니다. 숲속무대를 지나 계속 자락길을 따라가면 도로를 만납니다. 이 도로 구간을 10분쯤 걸으면 다시 좁은 자락길로 길이 이어집니다.

 

이 자락길을 따라가다가 북카페쉼터를 지나서 조금 더 가면 갈림길이 나옵니다. 어느 쪽으로 가도 좋은데, 천연동 이정표를 따라 직진해서 한성과학고 담을 끼고 서대문구의회 앞에서 좌측길로 접어들면 독립문역이 있는 큰 도로가 나옵니다.

 

027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도로에서 오른쪽 낮은 돌계단을 오르면 쉼터를 지나 이런 자락길이 시작됩니다.>

 

034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안산 자락길. 데크길을 걷다가 도로로 내려간 뒤 다시 화장실 옆 나무데크길로 올라갑니다.> 

 

037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이 나무데크길이 지그재그로 완만하게 능선까지 올라가는 길입니다.>

 

046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능선으로 올라가 조금 걸으면 이런 전망대가 나옵니다.>

 

053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능선을 따라가다가 사거리에서 무악정 방향인 오른쪽 나무데크길로 가면 약수터가 있는 이런 쉼터가 나옵니다.>

 

061무악정(여행편지).jpg

  <무악정. 정상인 봉수대로 오르는 기점입니다.>

 

064봉수대(여행편지).jpg

  <봉수대>

 

065봉수대 전망(여행편지).jpg

  <봉수대 전망. 봉수대에서는 인왕산과 북한산, 남산이 모두 보이는 시원한 조망을 즐길 수 있습니다.>

 

076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봉수대를 내려와 다시 자락길을 걸으면 이런 메타세콰이어길을 걷게 됩니다.>

 

096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메타세콰이어길이 끝난 뒤에도 나무데크길이 계속 이어집니다.>

 

104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중간에 잠깐 이런 도로를 걷게 됩니다.>

 

115안산 자락길(여행편지).jpg

  <잠시 도로를 걸은 후 다시 숲길과 나무데크길이 나옵니다. 이 길을 따라가면 다시 독립문역으로 내려가게 됩니다.>

 

  

주변 맛집

 

독립문역 부근에는 유명한 식당이 없습니다. 지하철 3호선을 타고 한 정거장을 이동해 경복궁역에서 내려 식사를 하시는 게 좋습니다. 이 부근에는 유명한 음식점들이 꽤 있습니다

토속촌삼계탕은 손꼽히는 삼계탕집으로 삼계탕(15,000)을 잘 끓이는 집입니다. 백송은 다양한 메뉴를 내는 집인데 수육( 50,000, 80,000)이 유명하고 설렁탕(10,000)도 아주 잘하는 집입니다. 용금옥은 전통의 추어탕(10,000)집이며, 진일정은 떡갈비정식(18,000)이 유명한 집입니다.

토속촌삼계탕과 용금옥은 경복궁역 2번 출구로 나가면 됩니다. 곧장 가다가 GS25 편의점을 끼고 왼쪽으로 들어가면 토속촌삼계탕이 있고, 곧장 가면 용금옥이 있습니다. 백송과 진일정은 경복궁역 3번 출구로 나가 곧장 가면 됩니다. 이 길을 가면 백송이 먼저 나오고 조금 더 가면 진일정이 있습니다.

그리고 작은 정원이 있는 분위기 좋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으로 올리바 가든(Oliva Garden)이 있습니다. 가격은 조금 비싼 편이지만 맛과 분위기는 인정을 받는 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후 4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입니다. 경복궁역 3번 출구로 나가 조금 직진하면 있습니다.

그리고 대가방이라는 중국음식점이 탕수육과 대가탕면으로 유명합니다. 바삭하게 잘 튀겨낸 탕수육이 괜찮은 집입니다. 일반 탕수육 23,000원이고 매운 광동식 탕수육이 28,000, 대가탕면이 8,000원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6번 출구로 나가 광화문 쪽으로 조금 가다보면 길 오른쪽 주차장 안쪽에 있습니다.

그리고 서촌길돈까스가 일본식 돈까스로 알려진 집입니다. 수제돈까스(8,000), 갈릭돈까스(8,500), 치즈돈까스(9,000). 경복궁역 2번 출구로 나가 곧장 가면 토속촌삼계탕 입구에 있습니다.

 

토속촌삼계탕 : (02)737-7444, 서울 종로구 체부동 85-1, 종로구 자하문로길 5

백송 : (02)736-3565, 서울 종로구 창성동 153-1, 종로구 자하문로 52-1

용금옥 : (02)777-4749, 서울 종로구 통인동 118-5, 종로구 자하문로 41-2   

진일정 : (02)734-3838, 서울 종로구 효자동 60-3, 종로구 자하문로 74-1

올리바 가든 : (02)733-3056, 서울 종로구 통의동 35-28

대가방 : (02)3210-2295, 서울 종로구 적선동 66, 종로구 새문안로5 55

서촌길돈까스 : (02)737-8084, 서울 종로구 체부동 39-1, 종로구 자하문로 17-2

 

 

대중교통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5번 출구로 나가면 됩니다.



안산 자락길 지도 (아래 지도를 출력하는 방법)


1. 지도에 마우스를 대고 오른쪽 버튼을 클릭합니다.

2. 메뉴 중 사진 인쇄'를 선택하시면 인쇄 팝업창이 뜹니다.

3. 인쇄 버튼을 클릭하시면 지도가 출력됩니다.


 

 

안산 자락길(지도).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