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궁에 대하여

 

 

1. 궁의 의미와 구분

 

1) 궁이란?

 

()은 왕의 업무 공간이자 왕과 왕실 사람들의 생활 공간입니다. 그리고 궁에는 왕의 업무를 보필하는 신하들과 또 왕과 왕실 사람들의 생활을 돕는 관리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궁은 왕의 업무 공간이자 왕과 왕실 사람들의 생활 공간 그리고 왕의 업무를 보필하고 또 왕과 왕실 사람들의 생활을 돕는 관리들이 있던 공간이라 할 수 있습니다. 궁을 궐()이라 부르기도 하고, 궁과 궐을 합해 궁궐(宮闕)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2) 궁의 구분

 

궁은 크게 법궁(法宮, 정궁正宮이라고도 함)과 이궁(離宮) 그리고 행궁(行宮)으로 나뉩니다. 법궁(法宮)은 여러 궁을 대표하는 가장 큰 궁으로, 조선의 법궁은 경복궁입니다. 이궁(離宮)은 정궁에 문제가 있을 때 쓰는 예비 궁으로,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 등이 조선의 이궁에 해당합니다. 법궁인 경복궁과 네 개의 이궁을 합쳐 조선의 5대 궁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행궁(行宮)은 왕이 지방에 머물 때 묵는 숙소로, 수원의 화성행궁과 남한산성의 산성행궁 등이 있습니다.

 

031산성행궁(여행편지).jpg

  <남한산성 산성행궁> 

 

 

2. 궁의 구조

 

궁은 크게 정문(正門) 공간과 왕의 업무 공간인 외전(外殿), 왕과 왕비의 침소인 내전(內殿), 세자의 공간인 동궁(東宮), 왕과 왕실의 휴식 공간인 후원(後苑) 그리고 궁의 관리들이 사용하는 궐내각사(闕內各司) 등으로 구분됩니다.

 

1) 정문(正門) 공간

 

(1) 정문

 

모든 궁에는 궁의 정문이 있습니다. 정문은 궁을 대표하는 문으로 크고 화려한 형태입니다.

서울에 있는 조선의 5대 궁의 정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경복궁(景福宮)

창덕궁(昌德宮)

창경궁(昌慶宮)

덕수궁(德壽宮)

경희궁(慶熙宮)

정문

광화문(光化門)

돈화문(敦化門)

홍화문(弘化門)

대한문(大漢門)

흥화문(興化門)

 

위에서 보듯이 덕수궁을 제외한 모든 궁의 정문에는 ()’ 라는 글자가 들어 있습니다. 이는 백성을 교화(敎化)시키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덕수궁의 정문인 대한문(大漢門)()’ 자가 없는 이유는 대한문이 본래 덕수궁의 정문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덕수궁의 정문은 궁 남쪽의 인화문(仁化門)이었는데, 이 문이 없어지고 동문이었던 대한문이 현재 정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광화문07(여행편지).jpg

  <경복궁 광화문> 

 

(2) 중문과 금천교

 

정문을 지나면 또 하나의 문인 중문(中門)을 만나게 됩니다. 경복궁의 흥례문과 창덕궁의 진선문이 중문에 해당합니다. 창경궁과 덕수궁, 경희궁에는 중문이 없습니다.

중문의 앞이나 뒤에는 물길을 만들어 물이 흘러가게 했는데, 이 물길을 금천(禁川)이라 하고 이 물길을 건너는 다리를 금천교(禁川橋)라 합니다. 금천은 대개 인공적으로 물길을 끌어들여 만든 물길입니다. 이는 금천 너머가 임금의 공간이니, 금천을 넘어 궁으로 들어갈 때는 사악한 기운을 버리고 마음을 깨끗이 하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경복궁의 영제교와 창경궁의 옥천교도 이름은 다르지만 금천교에 해당합니다.

 

영제교와 근정문2(여행편지).jpg

  <경복궁 영제교. 이 다리 밑이 금천이고 영제교가 금천교에 해당합니다.> 

 

2) 외전(外殿) 공간

 

외전(外殿)은 왕의 업무 공간입니다. 궁의 정문과 중문, 금천교 등을 지나면 왕의 업무 공간인 외전이 나옵니다. 외전(外殿)은 정전과 편전으로 나뉩니다.

 

(1) 정전(正殿)

 

정전(正殿)은 궁에서 가장 넓고 웅장한 공간으로, 임금의 즉위식이나 외국 사신의 영접 또는 대규모 연회나 조회 등의 큰 행사를 열 때 쓰이던 공간입니다. 조선 5대 궁의 정전은 아래와 같습니다.

 

경복궁(景福宮)

창덕궁(昌德宮)

창경궁(昌慶宮)

덕수궁(德壽宮)

경희궁(慶熙宮)

정전

근정전(勤政殿)

인정전(仁政殿)

명정전(明政殿)

중화전(中和殿)

숭정전(崇政殿)

 

근정전02-1(여행편지).jpg

  <경복궁 근정전. 2층 건물 아래 두 단으로 쌓은 축대가 월대입니다.> 

 

정전 건물은 넓은 사각형 돌축대인 월대(月臺)를 쌓고 그 위에 세웁니다. 정전 안에는 어좌를 놓고 어좌 뒤에는 삼단 평풍인 삼절병(三折屛, 곡병曲屛이라고도 함)을 세우고 다시 그 뒤에 일월오봉도를 그린 평풍을 놓았습니다. 그리고 어좌 위에는 보개(寶蓋, 어좌 위에 만든 작고 화려한 천장 모양의 덮개)을 만들고, 정전 천장 중앙에는 용이나 봉황을 그려 넣었습니다.

 

근정전 내부1(여행편지).jpg

  <근정전 내부>

 

-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일월오봉도는 왕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어좌 뒤에 반드시 있는 그림입니다. 화성행궁이나 수원행궁 등 행궁의 집무실에도 일월오봉도가 있고, 임금의 초상인 어진 뒤에도 일월오봉도가 있습니다.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는 이름 그대로 해와 달 그리고 다섯 개의 봉우리를 그린 그림입니다. 그림은 좌우 대칭형으로 가운데 다섯 봉우리가 있고 그 위에 해와 달이 있습니다. 그리고 양쪽에 소나무와 폭포가 있고 다섯 봉우리 아래에는 파도 치는 바다가 있습니다.

이 일일오봉도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곤륜산을 그린 그림이라는 설이 가장 일반적입니다. 곤륜산(崑崙山)은 중국의 전설 속의 산으로, 황하가 이곳에서 시작된다고 알려졌고, 신선들의 대모인 서왕모(西王母)가 살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신선 중의 신선이라 할 수 있는 서왕모의 곤륜산이 임금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일월곤륜도(日月崑崙圖) 혹은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라 부르기도 합니다.

 

25일월오봉도(여행편지).jpg

  <일월오봉도. 이 그림은 서울역사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일월오봉도입니다.> 

 

- ()과 드므

 

정전 앞 월대에는 정과 드므가 있습니다. ()은 큰 향로 모양인데, 이것이 향로로 쓰였는지에 대해서는 확실치 않습니다. 정은 향로보다는 임금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고대 중국의 하나라 때 지방의 아홉 제후들이 순 임금과 우 임금의 덕을 칭송하는 의미로 각각 정을 하나씩 바쳤다고 합니다. 이것이 유래가 되어 정은 임금의 상징으로 자리잡게 되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정2(여행편지).jpg

  <정> 

 

또 월대에는 드므라는 것이 있습니다. 드므는 방화수통처럼 보이는 둥근 통입니다. 실제로 이 드므에는 물을 채워 놓았는데, 이 물은 방화수라기보다는 화재 예방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불귀신인 화마(火魔)가 궁에 왔다가, 드므의 물에 비친 자신의 흉측한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서 그냥 달아난다는 속설이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현재는 드므에 뚜껑을 만들어 덮어 놓았기 때문에 드므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드므에 뚜껑을 덮은 건, 사람들이 드므를 쓰레기통으로 알고 쓰레기를 버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드므는 입이 넓은 큰 그릇이라는 뜻의 순 우리말이라 합니다.

 

드므(여행편지).jpg

  <드므>

  

(2) 조정(朝廷)

 

정전 앞의 넓은 마당을 조정이라고 합니다. 보통 조정대신이라 부를 때의 조정이 바로 이 조정입니다. 조정에는 얇고 넓은 박석을 깔아 밝은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조정 가운데에는 삼도가 있습니다. 삼도(三道)는 조정을 가로질러 정전까지 이어지는 넓은 길로, 조정 바닥보다 아주 조금 높게 세 단으로 만들었는데 가운데 길이 양쪽의 길보다 조금 더 높습니다. 이 가운데의 높은 길이 임금이 다니는 길, 즉 어도(御道)이고 양쪽의 조금 낮은 길이 신하들이 다니던 길이었습니다.

삼도는 월대 아래까지 이어지고 월대에는 정전으로 오르는 계단이 있는데, 어도가 이어지는 계단 가운데는 계단 대신 사각형의 봉황이 새겨져 돌이 있습니다. 이 부분을 답도(踏道)라 합니다. 답도에 봉황이 새겨진 까닭은 봉황이 왕의 상징이기 때문입니다. 임금은 이곳 답도 아래에서 가마를 타고 월대로 올라갔고, 신하들은 답도 옆 계단으로 올라갔다고 합니다.

 

근정전과 조정2(여행편지).jpg

  <경복궁 정전이 근정전 앞 넓은 마당이 조정입니다.>

 

근정전01(여행편지).jpg

  <조정의 한가운데 있는 세 단의 길이 삼도입니다.>

 

답도2(여행편지).jpg

  <삼도 끝에 있는 답도입니다.>    

 

삼도의 양쪽으로는 나란히 품계석이 서 있습니다. 맨 앞의 정1품부터 마지막 정9품까지 품계가 새겨진 일종의 표지석입니다. 정전에서 큰 행사가 있을 때 신하들이 자신의 품계에 따라 서야 할 위치를 정해 놓은 것입니다. 이때 동쪽에는 문신들이 서고 서쪽에는 무신들이 섰다고 합니다.

또 조정의 박석에는 쇠고리(차일고리라고도 함)가 박혀 있습니다. 그리고 이 쇠고리는 정전 기둥 위 창방에도 박혀 있습니다. 이 쇠고리는 조정에서 큰 행사가 있을 때 비나 햇볕을 가리기 위한 차일, 요즘으로 말하면 큰 텐트를 치기 위한 고리입니다.

 

품계석1-1(여행편지).jpg

  <품계석>

 

박석 차일고리-1(여행편지).jpg

  <차일고리>  

 

그리고 조정은 회랑(回廊)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회랑은 지붕이 있는 통로로 임금이 비를 피해 다닐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이 회랑에 방을 만들면 행각(行脚)이라 부르는데, 초기의 경복궁은 회랑 자리에 행각이 있었다고 합니다. 관리들이 일하는 사무실이나 창고로 쓰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복원하면서 이 행각을 모두 회랑으로 고쳤다고 합니다.

 

(3) 편전(便殿)

 

정전과 함께 외전에 속하는 편전은, 정전 뒤에 있는 건물로 왕이 평상시에 업무를 보는 집무실입니다. 정전은 큰 행사 때나 사용했고 평상시에 왕은 이 편전으로 출근해서 업무를 보았습니다. 궁에 편전이 여러 채가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각 궁의 대표적인 편전은 아래와 같습니다. 창덕궁은 초기에 선정전을 편전으로 쓰다가 선정전이 작아 조선 후기에는 침전으로 쓰는 희정당을 편전으로 사용했습니다.

 

경복궁(景福宮)

창덕궁(昌德宮)

창경궁(昌慶宮)

덕수궁(德壽宮)

경희궁(慶熙宮)

편전

사정전(思政殿)

선정전(宣政殿)

후기 희정당

문정전(文政殿)

덕홍전(德弘殿)

자정전(資政殿)

 

사정전(여행편지).jpg

  <경복궁의 편전인 사정전> 

    

3) 내전(內殿) 공간

 

내전은 왕과 왕비의 생활 공간으로 보통 침전(寢殿) 또는 연거지소(燕居之所)라 부르기도 합니다. 연거(燕居)편안히 지낸다는 뜻으로 쉬는 공간이란 의미입니다. 궁에는 왕과 왕비의 침전이 구분되어 있는데, 왕의 침전을 대전(大殿)이라 부르고, 왕비의 침전을 중전(中殿) 또는 중궁전(中宮殿)이라 불렀습니다.

왕비의 침전을 중전(中殿)이라 부른 것은 왕비의 침전이 보통 궁의 한가운데 있기 때문입니다. 궁의 한가운데 있었기 때문에 어느 쪽에서 궁에 들어가도 왕비의 침전은 가장 깊은 곳에 있었습니다.

또 왕비의 침전인 중궁전 뒤나 옆에는 축대를 쌓아 계단식 꽃밭인 화계(花階)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이 화계에 나무와 꽃을 심고 수석 등의 볼거리를 가져다 놓았습니다. 이는 궐 밖 출입이 어려운 왕비를 위해 꾸며진 작은 정원입니다.

4대 궁의 대전과 중전은 아래와 같습니다. 창덕궁은 초기의 희정당이 대전으로 쓰이다가 조선 후기에는 희정당이 편전으로 쓰이고 대조전이 왕과 왕비의 침전으로 쓰였습니다. 경희궁의 내전은 복원되지 않아 현재는 없습니다. 그리고 덕수궁은 명황황후가 돌아가신 뒤 고종이 머물던 궁입니다. 왕비가 없었으므로 중전이 없는 궁입니다.

  

경복궁(景福宮)

창덕궁(昌德宮)

창경궁(昌慶宮)

덕수궁(德壽宮)

대전

강녕전(康寧殿)

희정당(熙政堂)

후기 대조전

환경전(歡慶殿)

함녕전(咸寧殿)

중전

교태전(交泰殿)

대조전(大造殿)

통명전(通明殿)

 

 

강녕전1(여행편지).jpg

  <경복궁의 대전인 강녕전> 

 

4) 동궁(東宮)

 

동궁(東宮)은 세자가 거처하던 궁으로, 정전의 동쪽에 있다 해서 동궁이라 부릅니다. 세자와 세자빈이 거처하는 곳으로, 이들을 보좌하고 가르치던 시설이 함께 있었습니다. 경복궁에만 동궁이 따로 있는데, 세자를 교육시키는 세자시강원(世子侍講院), 세자의 경호를 담당하던 세자익위사(世子翊衛司) 등이 함께 있었다고 합니다.

 

동궁전1(여행편지).jpg

  <경복궁 동궁전> 

 

5) 후원(後苑)

 

후원은 왕과 왕실 사람들의 정원으로, 궁의 가장 뒤쪽에 있습니다. 주로 왕비를 위한 공간이어서 다른 사람들의 출입을 엄격히 통제했습니다. 궁의 관리라 해도 후원에는 함부로 들어갈 수 없었다고 합니다. 경복궁의 향원정, 창덕궁의 비원이 대표적인 후원입니다.

그러나 조선 후기로 접어들면서 후원은 다양하게 활용되었습니다. 왕이 신하들을 불러 연회를 베풀기도 하고, 과거시험을 후원에서 치르기도 했습니다. 이런 일은 창덕궁에서 있었는데, 아마 창덕궁이 비좁아 마땅히 적당한 자리가 없어서였지 않나 싶습니다. 경복궁이었다면 경회루에서 이런 행사를 치렀을 겁니다.

또 후원에 선농장을 설치해 왕이 직접 농사를 체험하기도 했고 누에고치를 기르는 양잠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왕과 왕비가 백성들의 고된 삶을 직접 느껴본다는 취지에서 했었던 일입니다.

 

향원정04(여행편지).jpg

  <경복궁 향원정>

  

6) 궐내각사(闕內各司)

 

궐내각사는 궁 안에 있는 관리들이 있던 공간입니다. 궐 안에 있는 관청이라는 뜻으로, 궐 밖에 있는 관청을 따로 궐외각사(闕外各司)라 불렀습니다. 궐내각사에는 왕의 지척에서 일을 해야 하는 관청과 궁궐을 호위하는 관서 그리고 왕과 왕실 사람들의 생활에 필요한 관서 그리고 천문을 관측하는 등 과학 관서들이 있었습니다. 행정업무를 하던 궐내각사는 왕의 비서실 격인 승정원, 신하들의 회의실 격인 빈청과 대청, 서적과 문서를 관리하고 임금의 자문 역할을 했던 홍문관, 왕조실록 등의 기록을 담당하던 춘추관, 옥새와 마패 등을 관리하던 상서원 등이 있었습니다. 궁궐의 수비를 담당하던 관청으로는 오위도총부, 금군삼청 등이 있었고, 왕실 사람들의 생활을 위한 관서로는 의복과 보물을 담당하던 상의원, 의약을 담당하던 내의원, 궁인들을 관리하던 내반원, 궁 안의 식사를 관리하던 사옹원 등이 있었습니다.

 

수정전(여행편지).jpg

  <경복궁 수정전. 이 건물이 세종 때 집현전으로 쓰이던 건물입니다. 이 주분에 궐내각사 건물이 많았다는데 지금은 수정전만 남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