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재란, 칠천량 해전과 남원 전투

 

 

정유재란이 시작되며 조선 수군에는 큰 변화가 닥쳤다. 선조가 삼도수군통제사로 조선의 해군사령관이었던 이순신을 파면시킨 것이다. 선조는 그 후임으로 원균을 임명했다. 임진왜란을 겪었지만 정유재란이 시작되자 조선 조정은 다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었다.

 

이순신의 파직과 백의종군

 

선조가 이순신을 파면한 것은 이순신이 선조의 출동 명령을 어겼다는 이유였다. 일본의 첩자가 넘겨준 정보를 토대로, 선조는 이순신에게 왜장 가토가 바다를 건너올 테니 가토를 잡으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이순신은 신중한 인물이었다. 가토를 잡기 위해선 부산 앞바다로 나가야 하는데, 왜군이 부산 앞바다의 길목인 거제도를 철통같이 장악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도 이순신은 조정의 명에 따라 부산포로 나갔지만, 소득 없이 돌아와야 했다. 그때 마침 원균이 선조에게 장계를 올렸다. 자신이 수군통제사라면 부산 앞바다로 진출해 왜군을 겁박할 것이라는 내용으로, 소극적인 이순신을 우회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이 장계를 받은 선조는 어이없게도 이순신을 해임했던 것이다.

실록에 보면 선조는 이미 이순신을 파면할 결심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신하들 앞에서 이순신에 대한 비난을 거침없이 쏟아내고 있는 것이다. 선조의 의중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을 보기로 하자.

 

이순신은 용서할 수 없다. 무장으로서 어찌 조정을 경멸하는 마음을 갖는가. 우상이 내려갈 때 말하기를 평일에는 원균을 장수로 삼아서는 안되고 전시에는 써야 한다고 하였다.”

 

이순신이 조정을 경멸했다는 말이 선조의 입에서 나온 것이다. 이는 선조의 마음이 이미 이순신에게서 멀어졌다는 의미로, 대신들은 이날 회의에서 감히 이순신을 두둔하지도 못했다. 결국 다음날 선조는 이순신을 잡아들이고 원균을 삼도수군통제사로 임명했다.

서울로 압송된 이순신은 문초를 받고 권율 휘하에서 백의종군할 것을 명받았다. 그리고 이순신이 권율의 진영에 도착하기도 전에 칠천량 해전이 벌어져 조선의 수군은 완전히 괴멸되고 말았다.

 

칠천량 전투

 

026맹종죽테마공원(여행편지).jpg

   <칠천량 바다. 거제도와 칠천도 사이의 바다가 칠천량 바다로 늘 한가로와 보이는 바다이다.>


이순신의 뒤를 이어 삼도수군통제사가 된 원균은 머뭇거리며 부산 앞바다로 진출하지 않았다. 장계를 올릴 때는 용맹하게 부산 앞바다로 진출할 듯 말했지만, 막상 삼도수군통제사가 되자 수군을 움직이지 못했다. 도원수였던 권율이 부산으로의 진출을 독려했지만, 원균은 그때와 사정이 달라졌다는 이유를 들어 부산으로 진출하지 않았다. 실제로 수군통제사가 되어 상황을 살펴보니 부산으로 함대를 진출시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짓인지를 알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자 권율은 원균을 불러 말과 행동이 다른 것을 질타하며 곤장을 쳐서 빨리 부산 앞바다로 진출하라는 명을 내렸다. 권율이 원균을 얼마나 미워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권율이 비록 조선의 총사령관인 도원수였지만, 수군총사령관인 원균을 불러 곤장을 쳤던 것이다. 권율이 조정에 올린 장계에서도 권율의 이런 마음이 잘 드러나 있다.

통제사 원균은 매양 육로에서 먼저 안골포 등의 적을 치라고 미루면서 바다로 나가 오는 적을 막을 생각이 없으니, 신은 분한 마음을 이기지 못하겠습니다.”

권율은 장계에서 드러내놓고 원균을 비난했던 것이다. 원균은 권율에게 곤장을 맞고서 어쩔 수 없이 수군을 움직여 부산 앞바다의 가덕도로 나갔다. 원균은 부주의하게 함대를 끌고 가덕도로 들어갔다가 가덕도의 왜군들에게 공격받아 큰 피해를 입고 급히 칠천량으로 들어갔다. 칠천량은 거제도와 칠천도 사이의 좁은 해협으로, 원균은 칠천도로 들어가 휴식을 취했다. 그러나 새벽이 되자 왜의 수군들이 칠천도를 기습해 원균은 대부분의 군사와 배를 잃고 말았다. 이때 자신의 전선 12척을 이끌고 도망친 배설만이 간신히 살아 남아, 이순신이 구축해 놓은 조선의 무적 수군이 칠천량 바다에서 한순간에 궤멸되고 만 것이다. 원균은 이 전투에서 도망가다가 왜군에게 잡혀 죽음을 당했고, 전라우수사로 이순신을 도와 많은 공을 세웠던 이억기는 전투중 사망했다. 이 날이 1597 7 16일이었다.

조선 조정은 이 칠천량 해전의 패배로 큰 충격을 받았다. 무적함대였던 조선의 수군이 아예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 꼴이었다. 결국 조정은 7 26일 이순신을 다시 삼도수군통제사로 임명했다. 그러나 수군이 없어졌으니, 조정에서는 수군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었다. 그때 이순신이 장계에 이런 글을 올렸다고 한다.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습니다.”

칠천량 전투에서 배설이 이끌고 도망쳤던 배 12척이었다.

 

남원 전투

 

해전에서의 대승으로 조선 수군을 와해시킨 왜군은 육지에서도 빠르게 진격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한양을 향해 곧장 올라가진 않았다. 부산에 상륙한 왜군은 부대를 둘로 나누어 부대 하나는 북상을 하고 다른 부대는 진주, 하동, 구례를 거쳐 전라도로 들어갔다. 임진왜란 때 전라도를 차지하지 못한 것이 전쟁을 힘들게 만든 요인임을 알았던 것이다.

빠르게 전라도로 들어간 왜군은 8 12일부터 남원에서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다. 남원에는 명나라군과 조선군 4,000명이 성을 지켰지만 5만명에 이르는 왜군의 공격을 막아내지 못했다. 결국 성은 함락되었고, 남원으로 들어간 왜군은 주민들까지 몰살시키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 남원 전투가 2차 진주성 전투와 함께 임진왜란 최대의 비극으로 꼽히는 남원 전투이다.

남원을 함락한 왜군은 전주까지 진격했다. 그러자 전주성을 지키던 명군과 조선군이 모두 도망쳐 왜군은 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전주까지 차지하게 되었다.


만인의총2(여행편지).jpg

   <남원 만인의총. 남원 전투에서 죽은 병사와 백성들 만 여명을 위해 만든 무덤. 앞에 충렬사라는 사당이 있다.> 

 

고령 전투

 

그러나 일본의 진격도 그것으로 끝이었다. 남원 전투가 한창이던 8 15, 한양을 향해 북상하던 왜군은 고령에서 정기룡의 부대와 마주쳐 크게 패했다. 왜군 12,000명이 정기룡의 부대 3,000명과의 전투에서 살아 도망친 사람이 겨우 1,000명이 불과했다고 한다.

전하는 바에 따르면 전투에 앞서 정기룡은 왜군들이 보는 앞에서 왜군 포로의 목을 따서 그 피를 마시고 배를 갈라 간을 꺼내 먹었다고 한다. 실제로 그런 일이 있었는지는 알 길이 없지만, 당시 조선 사람들의 왜군에 대한 증오심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런 정기룡의 행동을 보고 왜군은 싸우기도 전에 이미 사기가 떨어져 수적으로 상당한 우세였음에도 크게 패하고 말았다.

정기룡은 후세에 널리 알려진 장수는 아니지만 용맹하기가 호랑이 같았던 장수라 한다. 경상도 일대에서 왜군을 수 차례 물리쳐 왜군들이 정기룡의 이름만 들어도 도망쳤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이 정기룡이 고령 상주 일대를 지켜서 왜군들은 더 이상의 북진을 하지 못하고 경상남도 지역에 발이 묶여야 했다.

전라도로 진출한 왜군은 전라도를 장악한 뒤 공주와 천안을 거쳐 경기도로 향했다. 그러나 천안 북쪽의 직산이란 곳에서 명나라의 기병을 만나 패한 뒤 다시 후퇴했다. 육지에서의 전투는 그 후 다시 긴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