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꽃지일몰01(사진관).jpg


2016년이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세월은 유수 같다고도 하고 쏜살같다고도 하죠. 둘 다 세월이 빠르다는 말인데, 세월이 특별히 빠르기야 하겠습니까. 아마도 지나온 인생이 허무했다는 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인생이란 본래 허무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2016년 마무리 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