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009양반길(사진관).jpg


달천은 속리산에서 시작해 괴산을 거쳐 충주에서 남한강에 합류하는 물길입니다. 옛날부터 풍경이 아름답기로 알려졌던 강이죠. 괴산군에서는 이 달천 주변에 걷기 코스를 열심히 만들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만든 길이 산막이옛길입니다. 산막이옛길의 성공에 힘입어 달천 주변에 충청도 양반길을 만들었고 지금은 신랑각시길을 만들고 있습니다. 모두 풍경은 좋은 길들이고 또 서로 이어져서 하루 걷기에 좋은 코스가 될 것 같습니다. 사진은 충청도 양반길의 풍경으로, 사진 오른쪽의 바위가 신선이 노닐었다는 이름의 선유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