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008독락당(사진관).jpg

경주의 독락당(獨樂堂)은 회재 선생이 살던 집으로, 독특한 집 구조로 유명합니다. 집은 크게 안채와 사랑채로 나뉘는데, 문과 담이 많아 미로처럼 꾸며진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 사랑채인 독락당의 별채라 할 수 있는 계정(溪亭)이 있는 점도 이색적인데, 위의 사진이 바로 계정입니다. 계정은 방 한 칸과 마루 하나를 놓은 단출한 집인데, 마루에 바깥쪽으로 쪽마루를 이어 자개천을 향해 불쑥 튀어나오게 만든 집입니다. 이 마루에 앉으면 자개천 풍경이 한눈에 들어와, 자연을 정원으로 삼은 작은 집이라 할 수 있습니다. 회재 선생의 높은 안목을 느낄 수 있는 집입니다. 언제 경주에 가시게 되면 독락당에 들러 계정의 운치를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