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190716_서울숲.jpg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서울숲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우산 하나를 함께 쓰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두 분의 모습이 무척 정겨워 보입니다.  마음이 따스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