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이 겨울잠에서 깨어났습니다

 

 

047청매실농원(엽서).jpg

    <청매실농원>


어젠가 그젠가 광양 청매실농원에 매화가 활짝 피었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드디어 봄이 시작된 거죠.

이제 섬진강을 따라 매화, 산수유, 벚꽃, 배꽃이 차례로 꽃을 피우고

섬진강도 봄 햇살처럼 은모래 빛으로 부풀어오르겠죠.

봄은 이렇듯 늘 섬진강에서 시작됩니다.

 

청매실농원은 매화가 활짝 열리면 그야말로 온천지가 연분홍빛입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뽀얗게 눈이 쌓인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너무 시끄러워서 여행편지에선 찾아가지 않는 곳이죠.

몇 년 전까지는 매화를 보기 위해 청매실농원을 찾아갔었는데

지독한 소음과 인파에 질려 이제는 발을 끊었습니다.

 

구례의 산수유마을들은 청매실농원에 비하면 한결 여유롭습니다.

물론 주말에는 청매실농원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인파가 몰리지만

평일에는 비교적 여유롭게 산수유꽃이 어우러진 계곡과 마을을 돌아볼 수 있죠.

 

그리고 이때쯤 찾아가는 길이 섬긴강백리길입니다.

하동송림에서 화개장터까지 약 20km 정도 섬진강을 따라 걷는 길입니다.

매화며 산수유, 벚꽃이 돌아가며 꽃을 피우는 길이어서

화사한 봄꽃을 즐기며 섬진강변을 걷는 코스입니다.

사람이 많지 않아서 가벼운 봄 트레킹을 즐기기엔 이만한 길이 없을 겁니다.

 

그리고 화개천에 벚꽃이 피면 섬진강의 봄이 절정을 맞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벚꽃 명소들이 많지만

개인적으로 저는 화개천 벚꽃을 으뜸으로 꼽습니다.

벚꽃도 탐스럽고 또 화개천의 풍경과 벚꽃이 아주 잘 어우러지기 때문입니다.

 

여행편지도 다음 주부터 섬진강으로 여행을 떠납니다.

화개천 여행이 끝날 때까지 계속 섬진강으로 내려가게 됩니다.

이제 봄 소식이 계속 올라올 테니

여러분들도 짬을 내서 가벼운 봄 나들이 계획을 세워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