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채로운 풍경의 입암산 남창계곡길

 

 

아침에 일어나 밖에 나가보니 아직도 세상이 푹 젖어 있네요.

도로는 여전히 먹빛으로 습기를 머금은 채고

하늘에는 먹구름들이 한껏 게으르게 느릿느릿 흘러가고 있습니다.

오후쯤에는 해가 뜨려나 모르겠습니다.

집에 들어와 사이트를 보니 8월에 입암산 갓바위길 여행이 잡혀 있네요.

계곡을 따라가는 길이어서 걷기에 좋은 길인데 너무 알려지지 않은 길이죠.

혹시나 해서 입암산 갓바위길을 알려 드리려 여행편지를 씁니다.

 

입암산은 전남 장성과 전북 정읍의 경계가 되는 산입니다.

그러니까 입암산의 남쪽은 전라남도이고 산의 북쪽은 전라북도입니다.

산 정상에는 갓바위라는 쉬기 좋은 편평한 바위가 있습니다.

이 바위에 서면 북쪽으로 펼쳐진 시원한 호남평야를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크게 발품을 팔지 않고도 이런 시원한 눈맛을 즐길 수 있는 점이 입암산의 첫 번째 매력입니다.

 

040전망대 조망(엽서).jpg

    <갓바위에서 내려다본 호남평야. 이 날은 날씨가 썩 좋진 않았네요.>


입암산은 올라가는 길도 좋습니다.

입암산이 내장산국립공원에 포함된 것은 산의 풍경이 좋아서이죠.

입암산을 올라가는 길은 남창계곡을 따라가는 길입니다.

산 능선 아래까지 계곡이 이어져 있어서 계곡 트레킹 코스라 할 수 있습니다.

남창계곡이 대단한 풍경을 품은 계곡은 아니지만

아기자기한 풍경이 살아 있어서 잠시 계곡에 발을 담그고 쉬기에는 좋은 계곡입니다.

 

021입암산(엽서).jpg

    <이런 계곡을 따라 걷게 됩니다.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올라갔다다가 내려오는 길이 잠시 쉬기 좋은 계곡입니다.>


또 계곡 옆에 울창한 삼나무숲들이 펼쳐집니다.

삼나무숲은 언제 가도 시원한 느낌의 숲입니다.

바람이라도 불어주면 삼나무숲의 상쾌함에 절로 미소가 떠오르는 숲입니다.

우리나라에 삼나무숲은 여러 곳이 있지만

이렇게 계곡과 함께 있는 삼나무숲은 보기 드문 숲이라 할 수 있습니다.

 

057입암산(엽서).jpg

    <삼나무숲. 이런 삼나무숲은 두세 번 지나게 됩니다.>


그리고 입암산 갓바위는 그리 올라가기 힘들지 않습니다.

능선까지는 계곡을 따라가는 완만한 길이고

갓바위로 올라가는 능선길이 조금 가파른 편인데

이 길은 쉬엄쉬엄 걸어서 약 30분 정도면 올라갈 수 있습니다.

 

아기자기한 계곡과 시원한 삼나무숲

그리고 정상에서 내려다보는 호남평야의 광활함.

이렇듯 다채로운 풍경을 품고 있는 길이 입암산 남창계곡길입니다.

831()에 진행할 예정이니

이 날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입암산 나들이를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여행 공지는 다음 주 월요일인 85()에 올라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