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덕밥과 뽕잎황태밥

 

 

뽕잎황태밥(엽서).jpg

    <뽕잎황태밥>


9월에는 화요미식회가 두 번 잡혀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치악산둘레길을 걷고 더덕 한상을 먹는 코스였습니다.

그런데 이 코스에서 음식이 바뀌었습니다.

 

원래는 횡성에 있는 ‘P더덕밥이라는 집에서 식사를 할 계획이었습니다.

예전에 갔던 집인데, 더덕으로 한상을 잘 차려내는 집이었습니다.

밥도 더덕이 들어가는 돌솥밥이 나오고

생더덕무침, 더덕구이, 더덕무침, 더덕장아찌, 더덕샐러드, 더덕이 들어간 돼지주물럭 등이 나오는

말 그대로 더덕 한상차림이 나오는 집이었습니다.

얼마 전에 다시 점검 차 이 집을 찾았었는데 그새 상차림이 너무 달라져 있었습니다.

화요미식회는커녕 그냥 가서 밥을 먹기에도 찜찜한 집으로 바뀌었더군요.

 

여행을 다니다 보면 가끔 이런 집을 만납니다.

음식을 잘하다가 유명해지면 음식의 질이 확 떨어지는 음식점들이죠.

저희는 이런 일을 밑장 빼기라고 부릅니다.

유명해지면 비싼 재료가 사라지거나 줄어들거나 싼 재료로 바뀌는 현상.

겉은 비슷해 보이는데 속은 부실해지는 현상.

저는 이걸 왜 밑장 빼기라 부르는지는 모르겠는데 임시연 씨가 그렇게 부르더군요.

아무튼 밑장 빼기를 하는 집은 다시 상차림이 좋아진다 해도 저는 절대 다시 찾아가지 않습니다.

 

결국 원주와 횡성 부근의 맛집을 수배하고 다시 음식점을 찾아다니느라 애를 좀 먹었습니다.

또 다른 더덕밥집, 특이한 우엉나물밥과 뽕잎황태밥 그리고 유명한 보리밥집이 후보에 올라서

이리저리 검토를 했습니다.

동선의 문제, 맛의 문제, 브레이크 타임이나 휴무일의 문제, 음식점의 성의 문제 등등

결국 이틀 전 답사 때 최종 결정된 집이 뽕잎황태밥집이었습니다.

 

일단 이 집은 뽕잎황태밥이 맛있었습니다.

뽕잎, 황태포, 당근 등을 넣고 돌솥밥을 짓는데, 향긋한 향과 밥맛이 좋았습니다.

같이 나왔던 청국장도 괜찮았고 반찬들도 정갈하더군요.

동선상의 문제도 없구요.

이만하면 화요미식회로 손색이 없겠다 싶었습니다.

한 가지 마음에 걸리는 것은

이 집의 분위기가 식당 분위기가 아니라 카페 분위기라는 점입니다.

아마 식당을 하기 전에 카페를 했던 집인 모양입니다.

80년대 카페 분위기여서 저는 좀 생경했는데 이건 호불호가 갈리는 점이겠죠.

회원 분들이 보시면 젊은 시절에 다니던 카페를 다시 찾은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9월 화요미식회는 치악산둘레길과 뽕잎황태밥으로 결정되었습니다.

걷는 코스도 좋고 음식도 좋은 코스이니

많은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