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짐하고 맛도 괜찮았던 밥상


 

대추정식(여행편지).jpg


지난 법주사 세조길 답사할 때 먹었던 음식으로 이름이 대추정식입니다.

보기에도 아주 푸짐하고 군침이 당기는 음식들이네요.

유명 사찰 아래 동네에는 맛집들이 모여 있죠.

법주사도 마찬가지여서 법주사 맛집을 검색 해보시면 줄줄이 식당들이 나옵니다.

법주사와 함께 나이 들어가는 식당부터 시작한지 오래 되지 않은 식당까지 다양하죠.

할머님들이 식당을 하셨을 때는 아주 다양한 나물과 손맛이 좋아 맛집으로 인정할 만한 몇몇 집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할머님들이 돌아가시고 나서 손맛이 좀 떨어지는 아쉬운 곳들도 있더군요.

 

저희는, 식당을 시작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은 곳에서 식사를 하였습니다.

사진의 음식이 나오기 전에 노루궁뎅이 버섯과 녹두전 그리고 도토리묵무침이 나왔고

다음에 사진의 상차림이 줄줄이 등장합니다.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가격대비 푸짐하고 괜찮은 맛의 음식이었습니다.

 

충북 보은은 대추가 유명한 고장이어서 당연히 돌솥밥에 대추를 올렸습니다.

전골처럼 보이는 것은 돼지불고기인데 달지 않아 먹을만합니다.

다양한 나물들도 제 맛을 잘 내었고 몇 가지 장아찌들도 깔끔하게 입맛을 잡아줍니다.

혹시 아카시아 장아찌 드셔보셨어요?

처음 먹어 보았는데, 제가 향에 약해서 아카시아 향이 나면 어쩌나 했는데 그 정도는 아니고 그냥 특이합니다.

 

바로 무친 상큼한 새발나무 무침은 식사 중간 중간에 드시면 입맛을 끌어올리고

냉이 된장찌개는 깔끔하게 맛을 정리해주어 다음 젓가락이 갈 곳을 정해줍니다.

그리고 별거 아니지만 생선구이가 식었을 때 살짝 기분이 상하잖아요.

그런데, 발라 먹을 살이 없을 만큼 작은 조기구이지만 막 구워서 손님을 위한 배려까지 생각하게 합니다.

돌솥밥 누룽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죠?

식사를 마친 후 먹는 뜨거운 누룽지는, 입 속에 남아있는 잔 맛들을 기분 좋게 정리해 줍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점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사진만 보아도 아주 행복해집니다.

기억해두셨다가 다음에 법주사 세조길 걷기 여행할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미식회 여행 때, 맛난 음식을 함께 나누며 행복했었는데 말이죠.

사진 보니까 누가 차려주는 밥, 드시고 싶죠?^^

건강을 위해 맛있는 음식들 잘 챙겨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