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5 설악산 수렴동계곡 단풍 트레킹 후기

 




10 15(), 여행편지 후원여행으로 설악산 수렴동계곡을 걷고 왔습니다. 수렴동계곡은 보통 수렴동대피소에서 백담사까지의 계곡을 부르는 이름입니다. 이 계곡이 백담사를 지나면서부터 백담계곡으로 이름이 바뀝니다. 그러니까 수렴동계곡이나 백담사계곡이나 같은 계곡이라 할 수 있습니다이날은 백담사에서 수렴동대피소까지 왕복으로 약 9.4km를 걸었습니다. 꽤 긴 거리이지만 힘든 오르막도 없고 거친 구간도 없어 마음 편히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이날은 날씨가 좋았습니다. 단풍철이어서 사람이 많긴 했지만 날씨도 좋고 단풍도 좋아서 걷는 동안은 즐겁게 걸었습니다. 수렴동계곡은 죽죽 뻗은 낙엽송길을 걷기도 하고, 울창한 숲을 걷기도 하고 또 시원한 계곡 옆을 걷기도 합니다. 중간에 영시암이란 제법 큰 암자도 있어서 지루하지 않게 걸었습니다.

수렴동계곡 단풍은 아직 절정은 아니었습니다. 곳곳에 붉은 단풍이 화사했지만, 아직 물들지 않은 단풍잎도 꽤 있었습니다. 그래도 아쉬울 정도는 아니어서 단풍은 실컷 본 것 같습니다. 특히 계곡 옆에 붉게 물든 단풍은 맑은 하늘 아래에서 아주 고운 빛깔로 가을을 알리고 있었습니다. 지난 주 오대산 두로령에 이어 계속 좋은 단풍을 보았네요.

 

이번 여행은 오갈 때의 고속도로 정체도 심했고 또 셔틀버스 대기시간이 길어 애를 먹었습니다. 정체 구간을 견디고 셔틀버스를 기다리느라 고생들을 하셨던 여행이었습니다. 단풍철이어니 어쩔 수 없겠죠.

그래도 설악산 수렴동계곡의 고운 단풍을 즐긴 여행이었습니다. 수렴동계곡은 전에 몇 번 걸어보았지만 단풍 물든 수렴동은 저도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단풍이 좋다는 말만 들었었는데 과연 수렴동의 단풍은 예쁘더군요. 이번 여행은 예쁜 단풍과 정체가 뒤섞인 여행이었습니다. 끝으로 여행편지에 큰 관심을 가져주시고 여행편지를 위해 이번 후원여행에 참여해주신 회원분들에게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