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월 여행 일정

 

2020_01m.jpg


2020년의 시작, 1월입니다.

새해가 되면 늘 한 해를 계획하느라 바짝 마음을 긴장하는 첫 달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열두 달의 긴 여정을 첫 달부터 긴장은 금물이죠?

텅 빈 자연 앞에서 숨을 크게 들이쉬고 무거움을 떨쳐내 산뜻한 출발의 1월 되시길 바랍니다.

1월의 여행은 겨울 호수바닷가 그리고 눈 덮인 산 등 아늑한 풍경 속을 걷는 여행들로 준비하였습니다.

2020 1월도 여행편지와 함께 자연 속을 거닐며 힘찬 에너지를 얻어오시기를그래서 2020년 한 해도 막힘 없이 보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20년 1월 함께 떠나요 여행 일정

 

1/4(자연스럽고 소박한 바닷가안면도 바람길 걷기여행 신청일 12/9(아침 10

1/5()~8(제주 34

1/11(산 바다 그리고 호수다양한 풍경의 송지호 둘레길 걷기와 장사항여행 신청일 12/16(아침 10

1/14(고원의 멋진 설경을 가볍게 즐기는덕유산 눈꽃 트레킹여행 신청일 12/16(아침 10

1/18()(토요미식회장쾌한 겨울 능선의 파노라마선자령 트레킹과 사찰음식 스미타여행 신청일 12/23(아침 10

1/24()~1/27(설 연휴는 쉬어갑니다.

 


1월 함께 떠나요 여행 소개 

 

1/4(자연스럽고 소박한 바닷가안면도 바람길 걷기여행 신청일 12/9(아침 10


05바람길(여행편지).jpg

 

안면도는 해안 풍경이 아늑하기로 유명한 곳입니다이번 바람길 걷기는 안면도 장삼포해변에서 영목항까지 약10.5km를 걷습니다사람의 발길이 뜸한 안면도 최남단으로 자연스럽고 소박한 해변과 어촌을 지나는 길입니다하지만 최남단의 유명 해변을 모두 지나기 때문에 다양한 풍경도 만나게 됩니다장삼포해변장곡해변바람아래해변 등 호젓한 해변과 조개부리마을가경주마을 등 따듯한 이름의 작은 포구들을 줄줄이 지납니다또 중간중간 오솔길과 제방길 그리고 바다 전망대가 있어서 다양한 바다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길이기도 합니다바람길은시간이 멈춘 듯한 수수하고 자연스러운 안면도의 해변 풍경을 걷는 길이며 힘든 코스가 없으니 많은 참여 바랍니다~

 


1/5()~8(제주 3박 4


1/5(일)~8(수) 제주 3박 4일 여행 신청하기


 

1/11(산 바다 그리고 호수다양한 풍경의 송지호 둘레길 걷기와 장사항여행 신청일 12/16(아침 10


35송지호둘레길(여행편지).jpg

 

고성 송지호는 바닷가 석호입니다산과 바다 그리고 호수의 풍경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송지호 둘레길을 걷습니다중간에 전통마을인 왕곡마을도 돌아볼 수 있어 약 7km의 코스지만 다양한 풍경이 빼곡히 담긴 알찬 코스입니다길은 전혀 힘든 구간이 없어서 누구나 걷기에 좋습니다겨울 송지호는 철새들이 낙원이죠다양한 철새들의 군무까지 덤으로 즐겨봅니다호젓하고 고요한 겨울 호수의 풍경 속을 걷는 송지호 둘레길 걷기는 여행편지에서 처음 진행하는 여행으로 기대가 됩니다그리고 장사항으로 이동해서 식사도 하시고 따듯한 차 한잔도 즐기는 여행입니다.

 

 

1/14(고원의 멋진 설경을 가볍게 즐기는덕유산 눈꽃 트레킹여행 신청일 12/16(아침 10


32덕유산(여행편지).jpg

 

설경이 아름다운 덕유산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없죠덕유산 능선을 수놓는 화사한 눈꽃은 가히 환상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높은 덕유산의 능선을 걷는 여행이지만 이 여행은 힘들지 않습니다곤돌라를 타고 설천봉까지 올라간 후설천봉에서 백암봉까지 왕복 약 5.4km를 걸은 후 다시 곤돌라를 타고 내려오는가벼운 트레킹입니다설천봉에서 향적봉과 중봉을 지나 백암봉까지 이어지는 코스는 크게 힘든 오르막이 없어서 누구나 걸을 수 있는 코스입니다이 여행은 힘들이지 않고 고원의 멋진 설경을 즐길 수 있는 코스로가볍지만 아름다운 눈꽃 트레킹입니다. 그러나 아이젠과 스패치 등 겨울 산행 장비를 미리 철저히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1/18()(토요미식회장쾌한 겨울 능선의 파노라마선자령 트레킹과 사찰음식 스미타여행 신청일 12/23(아침 10


09선자령(여행편지).jpg

 

선자령은 여행편지가 아끼는 곳입니다봄 야생화여름 숲 그리고 겨울 눈꽃을 즐기며 걷기에 최적의 산이기 때문입니다이번에는 겨울 선자령을 찾아갑니다눈 쌓인 백두대간의 능선길을 걸으며 시원한 강릉 앞바다를 내려다보기도 하고 대형 풍력발전기들이 서 있는 이국적인 능선 풍경을 마주하기도 하며아늑한 겨울 숲을 지나기도 합니다다양한 겨울 풍경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코스로겨울 트레킹으로 손꼽히는 곳이 선자령입니다대관령휴게소에서 선자령까지 왕복 11km 정도를 걷는데대관령휴게소가 이미 높은 곳에 위치해 있으며 처음부터 완만한 능선을 꾸준히 걷습니다. 걷는 길이가 긴 편이고 겨울 철에는 조금 힘들게 느껴질 수 있지만 험한 구간은 없고 모두 함께 걷는 트레킹입니다. 아이젠과 스패치 등 겨울 산행 장비를 미리 철저히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1월의 토요미식회는 월정사 사하촌에 있는 스미타에서 사찰음식을 드십니다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깔끔하고 담백한 음식이 마음에 드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