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서산 아라메길 걷기 후기

 

 



4 29(),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서산의 아라메길을 걷고 왔습니다. 아라메길은 서산시에서 만든 길로 몇 코스가 있는데, 이날은 보원사지에서 해미읍성까지 약 8~9km를 걸었습니다. 이 코스에 개심사와 해미읍성이 있어, 볼거리가 있는 걷기 코스입니다.  특히 개심사는 이맘때면 왕벚꽃이 가득 피어나 절 전체가 화사한 꽃대궐로 변하죠.

 

서산으로 들어가 아라메길을 걷기 전에 먼저 서산 마애삼존불을 보았습니다. 큰 바위벽에 양각으로 새겨진 불상으로 백제의 미소라 불리는 오묘한 미소가 인상적인 불상입니다.

마애삼존불을 본 뒤 보원사지로 이동해 아라메길을 걸었습니다. 아라메길은 대단한 풍경을 품은 길은 아닙니다. 소박한 산길과 임도길을 걷는 코스입니다. 초반에 제법 오르막이 있지만 크게 힘든 코스는 아닙니다. 보원사지에서 고개를 하나 넘어 개심사로 들어갔습니다. 개심사는 절 전체가 왕벚꽃으로 뒤덮인 것처럼 꽃이 가득 피었더군요. 그리고 꽃보다 더 많은 사람들로 인산인해였습니다. 늘 한적하기만 한 개심사가 일 년에 딱 한 번 붐비는 때가 이때입니다. 개심사에 꽃은 많이 피어 있었지만 이제 지기 시작했더군요. 꽃잎이 싱그러움을 잃어가고 있어서 좀 아쉬웠지만 그런대로 화사한 개심사 왕벚꽃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개심사를 나와서 숲길과 임도길을 번갈아 걸어 종착지인 해미읍성으로 들어갔습니다. 해미읍성은 언제 가도 깔끔한 이미지입니다. 아마 사람이 살지 않는 사적지이기 때문일 겁니다. 조선 초기에 세워진 성으로 흥선대원군이 일으킨 병인박해 때 수많은 천주교인들이 희생된 곳입니다. 하지만 깔끔하게 관리되고 있어서 과거 상처의 흔적은 느끼기 힘들었습니다. 지금은 산뜻한 공원으로 탈바꿈한 것 같습니다.

 

이날 여행은 개심사의 꽃이 조금 아쉬웠지만, 날씨도 좋았고 숲도 상쾌했습니다. 특히 숲은 봄이 깊어져서 초록빛이 진해지고 있었습니다. 산철쭉도 만개해서 숲 중간중간 연분홍빛 산철쭉도 싱그럽더군요. 조금 힘들어하신 분들이 계셨는데, 그래도 괜찮았던 봄 트레킹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여행에 참여하신 분들 모두 여행의 피로 잘 털어내시고 활기차게 한 주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