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2() 지리산 칠선계곡 트레킹 후기





 

8 12() 지리산 칠선계곡 트레킹을 하였습니다. 지리산 칠선계곡은 지리산의 최고봉인 천왕봉으로 가는 골 깊은 계곡입니다. 예전에는 국립공원에 탐방예약을 해야지만 갈수 있었는데 지금은 비선담까지 개방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추성마을부터 비선담까지 왕복으로 약 7km 걸었습니다. 지리산에는 지리산을 대표 계곡들이 몇 있습니다. 그 중 칠선계곡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계곡으로 불릴 만큼 계곡미가 빼어납니다. 그런만큼 칠선계곡 트레킹은 마냥 쉬운 길은 아닙니다. 골 깊은 계곡은 멋진 길을 품고 있지만 오르락 내리락 길이 이어집니다. 단단한 근육질 같은 산길은 계곡 소리가 함께해 지루함을 덜어줍니다. 그리고 추성마을을 벗어나면서부터 트레킹 구간은 대부분 숲길인데 말복을 지난 지리산 바람이 선선하여 상쾌하더군요.

선녀탕에 도착하면 계곡물가에 앉아 쉼을 청합니다. 옥빛 맑은 물빛은 흘린 땀을 금세 식혀줍니다. 이곳은 인기 쉼터라 매번 사람들이 많습니다. 3백미터만 더 오르면 이번 트레킹의 종점인 비선담입니다. 칠선계곡은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더 멋진 계곡미를 뽐내며 그 모습을 여과없이 드러냅니다. 부드러운 듯 거친 계곡 물소리에 이끌려 계곡에 앉아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며 여행을 마무리하였습니다.

 

한낮에는 햇볕이 쨍쨍하여 더위가 심했지만 칠선계곡 숲길에서 그리고 계곡에서는 더위도 한풀 꺾인 듯 하더군요. 이번 칠선계곡 트레킹이 약간 힘들게 느끼신 분도 계실 텐데 그래도 모두 즐겁게 여행해주셔서 고맙습니다지리산 칠선계곡 트레킹은 여행편지에 처음 진행하는 여행이었습니다. 올해 여름 계곡 트레킹의 대미를 장식한 여행이 되었네요. 이번 여행에 참여하신 회원분들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피로 잘 푸시고 새로운 한주도 잘 맞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