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 주왕산 절골과 주산지 여행 후기

 

 



10 24(),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주왕산 절골과 주산지를 여행했습니다. 주왕산은 가을 단풍으로 아주 유명한 곳이죠. 흔히 주왕산이라 부르는 곳은 주왕산의 주방천계곡입니다. 폭포와 단풍이 유명해서 여름과 가을이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사람이 몰리는 곳입니다. 이 날 찾아간 주왕산 절골은 주방천계곡보다는 덜 알려져서 그동안은 사람의 발길이 뜸했던 곳입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단풍은 절골이 주방천계곡보다 낫다는 말이 돌면서, 올 가을에는 절골을 찾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급기야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절골의 출입 인원을 제한하고 나섰습니다. 이는 때 묻지 않은 절골을 지키려는 의도겠죠.

 

절골은 작은 협곡입니다. 관리소에서 대문다리까지 왕복 7km를 걸었는데, 자연 그대로의 협곡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길입니다. 절골의 단풍은 아직 절정은 아니었습니다. 50% 정도 단풍이 든 상태입니다. 그래도 자연스러운 절골의 풍경과 어우러져 고운 가을 분위기가 잘 살아나더군요. 대문다리까지 계곡을 따라 걸으며 무심한 듯 가을빛으로 변해가는 소박한 풍경을 즐겼습니다. 절골의 풍경 자체가 독특해서 살포시 물든 단풍으로도 가을 정취를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절골을 걷고 나와 주산지로 향했습니다.

 

주산지는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산중 저수지입니다. 저수지 안에서 자라는 왕버드나무의 진기한 풍경과 가을 단풍 그리고 새벽 물안개가 유명한 곳입니다. 오래 전부터 사진 찍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던 곳이었는데, 김기덕 감독의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이 주산지에서 촬영되면서 일반인들에게도 널리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왕버드나무의 수가 많이 줄어 예전만큼의 신비로운 분위기는 찾기 힘들죠.

주산지의 단풍도 아직 절정은 아니지만 꽤 가을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수면에 어린 단풍 빛깔도 은은해서 잔잔한 가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번 여행은 절골의 풋풋한 가을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절골의 협곡을 배경으로 바위와 계곡 여기저기를 붉게 혹은 노랗게 물들인 단풍이 발길을 잡아서 절골을 나오기가 아쉬웠습니다. 다음 주중까지는 절골의 단풍이 괜찮을 듯싶습니다. 이번 여행은 멀리 청송까지 다녀온 여행이었습니다. 여행에 참여하셨던 분들 모두 여행의 피로 잘 푸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