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7() 구례 산수유꽃 여행 후기

 




3 27()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구례 산수유꽃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구례군 산동면은 봄이면 노란 산수유꽃이 피어 전국의 상춘객들을 불러 모읍니다. 주말이면 산동일대가 교통 체증이 극심해 평일에 여행을 하였습니다. 이번에는 산동에서 산수유꽃이 예쁜 세 곳의 마을을 돌아보았습니다.

첫번째는 산수유꽃을 대표하는 상위마을을 여행하였습니다. 각시계곡을 따라 핀 산수유꽃은 노란 물감을 뿌려놓은 듯 아름답습니다. 키낮은 돌담길 사이로 우거진 산수유꽃 나무가 하늘을 가릴듯해 노란 꽃구름을 이고 걷는 듯 합니다. 두번째는 반곡마을을 돌아보았습니다. 상위마믈 아래 동네인데 계곡을 중심으로 산수유 꽃담길을 만들어 산책을 하며 산수유꽃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너럭바위를 타고 흐르는 계곡과 꽃구름처럼 핀 노란 산수유꽃 그리고 지리산의 넓은 품이 그려내는 아름다운 그림을 감상하는 듯 합니다. 세번째는 산수유나무 시목이 있는 계척마을입니다. 천년전 중국 산동에 살던 처녀가 이곳으로 시집올 때 가져온 묘목이 우리나라 산수유의 시초였다는 나무입니다. 그래서 지역 이름도 산동이 되었답니다. 진실여부는 모르겠지만 사실이라면 우리나라 전역에 산수유를 확산시킨 대단한 나무죠. 그런 이유로 산동에서 수확되는 산수유가 우리나라 생산량의 70%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이 일대에서는 자식을 키워낸 효자나무라 불리기도 했답니다. 세 마을은 산수유꽃 마을이지만 조금씩 다른 분위기를 비교하며 돌아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낮기온이 훌쩍 높아져 완연한 봄을 만끽하는 여행이었습니다.

 

매화와 산수유꽃이 피고 이제 벚꽃이 그 뒤를 바짝 따라오는 완연한 봄입니다. 성질 급한 벚꽃은 벌써 꽃을 피워내고 있더군요. 이제 바야흐로 여행하기에도 더없이 좋은 계절입니다. 일교차가 커서 감기 걸리기 쉬우니 이럴 때 건강을 잘 챙기셔야 합니다. 활짝 핀 이번 봄꽃 여행으로 활력 충전하셨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