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7(화) 금산 산벚꽃길과 무주 잠두길 여행 후기





4 17()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산벚꽃길과 잠두길 여행을 하였습니다. 산벚꽃길은 충남 금산의 작은 마을에 산벚꽃이 필 때 걷습니다. 야트막한 산자락이 마을을 감싸고 있어서 마을도 무척 정겨운 곳입니다. 벚꽃이 질 무렵 이 지역은 조금 늦게 벚꽃이 핍니다. 그래서 시기적으로 약간 늦은 벚꽃을 볼 수 있죠. 산벚꽃 마을 입구에서 시작해서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는 이 길은 약 8km 정도입니다. 마음먹고 걸으면 2시간 정도면 될 길이지만 꽃도 보고 여유롭게 쉬며 걸었습니다. 그리고 길은 갈림길도 거의 없어서 느긋하게 걷기에 제격입니다. 지난주에 축제가 끝나서 다행히 조용한 길을 걸었습니다. 우리 외에는 걷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서 산골마을 시골길은 우리 차지가 되었네요. 산벚꽃은 진 곳도 있지만 아직도 싱싱한 꽃도 남아 있습니다. 전체적으로는 꽃이 좀더 많았으면 더 좋았을 텐데 이점은 조금 아쉽습니다.

걷기가 끝나고 잠두길로 이동하였습니다. 금산 바로 아래인 무주 금강변에 있는 잠두길은 짧지만 매력이 있는 길입니다. 절벽 아래 길과 강변에 핀 벚꽃을 비롯해서 다양한 꽃들이 마치 수채화 같은 곳입니다. 올해는 꽃이 일찍 피었다가 일찍 지는 현상이 좀 심한 듯합니다. 잠두길에도 그 현상은 피해가지 못했는지 강 위에 뭉게뭉게 피어난 꽃구름이 희미하게 남아 있습니다.

 

이번 산벚꽃길과 잠두길에서는 싱싱한 꽃을 볼 수 없어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지만 산골마을의 조용한 분위기와 유난히 크게 들리던 새소리와 물소리가 기억에 남습니다.

아름다운 봄이 짧아지는 것이 못내 아쉽지만 일교차가 큰 요즘 감기 조심하시고 가벼운 산책으로 건강 관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