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수) 분주령 트레킹 후기





6 13()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분주령 트레킹을 하였습니다. 야생화의 천국으로 알려진 분주령은 여행편지가 좋아하는 여행지 중 하나입니다. 풍경도 그렇지만 트레킹을 하기에 이만한 곳도 없을 것입니다. 태백으로 넘어가는 두문동재에서 트레킹을 시작합니다. 두문동재가 이미 1,268m 높이이고 대덕산이 1,307m 높이니까 대덕산을 오르지 않고 분주령만 걷는다면 어렵지 않게 걷게 됩니다.

 

요즘 분주령에는 살랑살랑 범의꼬리, 털쥐손이, 백당나무꽃, 꿩의다리, 은대난초, 감자난 등 다양한 꽃이 피었습니다. 어딜 가든 이 꽃들을 볼 수 있어서 걷는데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이번에도 자신의 체력에 맞게 짧은 분주령 코스와 긴 대덕산 코스를 선택하여 걸었습니다. 긴 능선을 따라 분주령까지 걷고 오르막 길을 약 40분 정도 오르면 대덕산 정상에 도착합니다. 높고 푸른 하늘은 아니었지만 시야가 탁 트이고 태백준령이 훤히 내려다보여 더없이 상쾌한 전망을 하였습니다. 1,307m의 고산이라 그런지 정상에 앉아 쉬는데 쌀쌀해서 오래 있지를 못하겠더군요. 요즘 한낮 기온이 높아 더운 날인데 이곳은 전혀 그렇지가 않습니다. 대덕산을 내려가서 검룡소도 돌아보았습니다. 한강의 발원지로 알려진 이곳은 매일 샘솟는 물의 양이 대단하죠. 얼핏 보아서는 그 정도일까 싶지만 계곡으로 흐르는 물소리가 힘차게 들리는 걸 보니 맞는 것 같습니다.

7월에도 한차례 분주령 여행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7월에는 나리꽃, 터리풀, 비비추, 잔대꽃을 비롯해 색깔이 좀더 짙은 다양한 야생화들이 필 것입니다. 7월 분주령도 벌써 기다려집니다.

 

분주령은 여행편지에서 자주 가는 여행지입니다. 갈 때마다 기다려지고 걸으면서도 서울 가까이에 두고 싶을 정도로 걷기 여행으로 참 좋은 곳입니다. 야생화, , 풍경, 어느 것 하나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곳이죠. 밤사이 비가 내렸는지 촉촉한 공기가 상쾌했고 날도 선선해서 여행하기에 더없이 좋았습니다. 다만 땅이 축축해서 주의를 하며 걸은 탓에 좀 힘든 분도 계셨을 텐데 피로 잘 덜어내시고 남은 한 주도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