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3(토) 누룩실재와 구례5일장 여행 후기





3
 23(누룩실재와 구례5일장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구례 누룩실재는 사동마을에서 섬진강변에 있는 다무락마을까지 약 10km를 걷는 길입니다옛날에는 다무락마을 사람들이 고개를 넘어 구례 장을 보러 다니던 길이기도 합니다구례에서 남원으로 이어진 견지산의 고개를 넘는 길이죠초반에 약 1시간 가량 걸어 오르면 고개 정상에 도착합니다차가 다닐 정도의 넓은 임도이고 지그재그로 올라가는 길이라 크게 힘든 구간도 없습니다고개 정상부터 다무락마을은 내리막길입니다.

 

고개를 넘어 맨 처음 만나는 상유마을에는 매화가 피어 화사함을 더합니다며칠 전 하동쪽에 갔을 때는 매화가 이미 진 상태여서 아쉬웠는데 이곳은 한창이네요봄을 알리는 봄까치는 배나무 아래에 군락으로 피어 꽃구름 같다는 말을 실감케 합니다중유마을을 지나 하유마을로 내려가는 길에는 아직 꽃이 피지 않은 배나무와 감나무가 가득합니다그러나 몇 년 전보다 나무는 줄고 뭔지 썰렁한 느낌은 기분 탓이었을까요예보대로라면 요란한 비가 내렸어야 하는데 꽃샘 바람이 차가워 다시 겨울 같은 날씨 때문이었나 봅니다.

누룩실재 걷기를 마치고 구례5일장을 구경하였습니다역시나 쌀쌀한 날씨로 북적였을 시장도 활력이 주춤합니다그래도 옹기종기 앉아 봄나물 파시는 할머님들의 깊은 주름도 사람 구경으로 신이 나셨습니다구경하며 이것 저것 군것질 하는 재미도 시장 구경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죠.

 

여행이 끝나고 나니 때마침 요란한 비가 내렸습니다원래 하동 토지길 여행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꽃 개화가 일러 하동 구간 정체 우려로 구례 누룩실재와 구례5일장 여행을 하였습니다다급하게 여행이 변경되었지만 참여해주신 회원분들께 감사 드립니다이번 꽃샘추위는 질투가 아주 심하네요변덕스러운 날씨에 감기 걸리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